ADVERTISEMENT

"이들이 의사결정, 최고위는 들러리"…與이용호 콕 짚은 '5인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누가 최고위원 나오겠나”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로 거론됐던 이용호 의원이 최고위원 보궐선거에 현역의원이 단 1명도 나서지 않은 이유를 두고 “당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최고위원회의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용호 의원은 지난 30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최고위원 후보 등록이 저조한 이유를 묻는 진행자의 말에 “김기현 대표 체제 모습이 좀 이상하게 됐다. 기대만 못 하게 됐다”며 “최고위원회의는 정말로 최고 의사결정기구인데 거기에 걸맞으냐. 혹시 들러리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실제로 중요한 핵심의제 결정은 다른 데서 하는 거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용산이 아니고, 당내에서도 ‘5인회’가 있다 이런 말이 나온다”면서 “이런 얘기들이 있다 보니까 출마 기탁금 4000만원을 내고 이게 가성비가 나오냐(는 이야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다만 ‘5인회’가 누구인지를 묻는 말엔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 의원은 당초 당 안팎에서 거론되던 재선 이상 의원들이 후보로 나서지 않은 데 대해 “현재 최고위원 중 현역의원은 초선인 조수진·강대식 의원 뿐이기에 중량감 있는 의원들이 최고위원으로 오면 현 최고위원 멤버들한테는 조금 거북스러울 수도 있었겠구나라는 생각도 든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여당 내 유일하게 호남을 지역구로 두고 있고, 재선인 만큼 태영호 의원의 뒤를 잇는 후임 최고위원으로 유력시됐지만 끝내 출마를 고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