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새벽 시민들 깨운 경계경보…22분뒤에 "서울시 오발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시가 31일 서울지역에 경계경보를 발령했으나 이는 잘못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 41분쯤 “오늘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는 문자를 보냈다. 그러나 22분 만인 오전 7시 3분쯤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린다”고 정정했다.

서울시가 31일 오전 6시 41분 "6시 32분 기준 서울지역에 경계 경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사진 독자 제공

서울시가 31일 오전 6시 41분 "6시 32분 기준 서울지역에 경계 경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사진 독자 제공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쏜 발사체는 서해상으로 비행했으며 수도권 지역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관계자 역시 “서울시는 경보 지역에 해당하지 않아 서울시가 이날 오전 보낸 위급재난문자는 잘못 발송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른 오전 시간 울린 잘못된 경보에 시민들은 당황하는 분위기다. 소셜미디어(SNS)에는 “이게 무슨 난리냐. 아침부터 공포 분위기 조성한 거냐”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일각에선 “32분 재난상황은 41분에 보내주고 41분 오발령 문자는 오전 7시 3분에 보내준다”며 “실제 재난 상황이었으면 어쩔 뻔 했냐”는 우려도 나왔다.

행정안전부는 31일 오전 7시 3분 서울시가 22분 전 발령한 경계 경보는 '오발령'이었다고 정정했다. 사진 독자 제공

행정안전부는 31일 오전 7시 3분 서울시가 22분 전 발령한 경계 경보는 '오발령'이었다고 정정했다. 사진 독자 제공

혼선이 빚어지며 네이버 모바일 버전에선 이날 오전 6시 43분~48분 5분간 일부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가 현재 정상화됐다. 누리꾼들은 “역대급 안보불안이다” “동네방네 사이렌이 울리는데 포털 접속 조차 오류가 나 답답했다”며 불안감을 호소했다.

31일 오전 6시 43분~48분 네이버 모바일 버전에서 일부 접속 장애가 발생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31일 오전 6시 43분~48분 네이버 모바일 버전에서 일부 접속 장애가 발생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합참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전 6시 29분쯤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방향으로 발사된 ‘북 주장 우주발사체’ 한 발을 포착했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