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44조 적자 한전, 사택은 포기 못해? 작년 이후만 1300억 썼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에 있는 한전 본사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에 있는 한전 본사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전력(한전)이 올해 1분기 44조원 넘는 사상 최악의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최근 1년 반 동안 사택 수백여 세대를 조성하기 위해 1300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현재까지 4685억원을 들여 사택 3188세대를 조성해 운영 중이다.

사택을 이용하는 직원은 6211명으로 전 직원에 26.3%에 달한다고 구 의원 측은 설명했다.

특히 적자 규모가 극심해진 2022년 이후 새롭게 조성된 사택은 전체의 약 18%로, 약 1294억원을 들여 신축 또는 매입 등 방식으로 조성했다.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한전 측은 “주택 노후화로 인해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며 “신입사원 채용으로 인해 사택 수요가 급증했고, 순한근무로 인해 사택 사용은 불가피하다”고 구 의원 측에 설명했다.

구 의원 측은 이와는 별도로 처장급 이상 직원에게 단독 사택을 배정하고 있는 한전 내부 규정에 대해서도 과도한 복지혜택이라며 비판했다. 연봉 1억5000만원 이상 처장급 이상 임직원은 총 308명이며, 이 중 38%인 119명이 단독 입주 사택을 이용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자근 의원은 “사상 최대의 적자 규모에도 불구하고 방만 경영의 온상인 사택운영이 지속한다는 것은 한전 내부적으로 뼈를 깎는 자구 노력에 대해서 깊이 있는 고민이 없다는 것”이라며 “과도한 인력충원과 고지식한 지역 순환 근무 체계 개선, 강도 높은 조직 효율화 없이는 적자구조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