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 셀틱 오현규, 리그 최종전서 '멀티골' 폭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스코틀랜드 셀틱 공격수 오현규가 리그 최종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렸다. 로이터=연합뉴스

스코틀랜드 셀틱 공격수 오현규가 리그 최종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렸다. 로이터=연합뉴스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셀틱FC 공격수 오현규(22)가 리그 최종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렸다.

오현규는 27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최종 38라운드 애버딘전에서 2골을 터트려 5-0 대승에 기여했다.

후반 5분 교체투입된 오현규는 후반 37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 득점으로 연결해 4-0을 만들었다. 또 후반 44분 팀 동료 조타의 프리킥이 크로스바 맞고 흐르자, 오현규가 문전으로 달려들어 오른발로 차 넣었다. 웨인 루니에 빗대 ‘코리안 루니’라 불리는 오현규 특유의 집념과 저돌성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오현규는 지난 25일 하이버니언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이자 리그 5, 6호골을 뽑아냈다. 지난 1월 K리그1 수원 삼성에서 셀틱으로 이적한 오현규는 총 20경기에서 시즌 7호골(FA컵 1골)을 터트렸다. 총 560여분을 뛰며 7골을 넣었는데, 80분당 한골씩 넣은 셈이다.

오현규가 선수단 센터에서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오현규가 선수단 센터에서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오현규는 주로 후루하시 교고의 교체자원으로 나서고 있지만 꾸준히 득점을 올렸다. 이날 첫 멀티골도 기록했다. 이미 리그 34라운드에서 조기 우승을 확정 지은 셀틱은 32승3무3패, 승점 99점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경기 후 오현규는 시상식에서 팀 동료들과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쁨을 만끽했다. 선수들 정중앙에서 트로피를 든 모습을 본 국내 축구팬들은 ‘시상식 위치 선정도 최고’라며 재미있어 했다.

오현규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한국에 계신 많은 팬분들이 보내주신 응원 덕분에 골과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서 감사드리고 정말 행복하다.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인 컵 결승전 또한 많은 응원 부탁 드리고, 좋은 소식을 자주 전해드릴 수 있도록 항상 많은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리그컵과 정규리그 우승을 맛본 오현규는 다음달 4일 FA컵(스코티시컵) 결승을 통해 자국리그 3관왕에 도전한다. 오현규는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신임도 얻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