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야식 끊고 체중 감량, 선발투수의 몸 되찾을 것"

중앙일보

입력

수술 후 첫 불펜피칭을 한 류현진. AP=연합뉴스

수술 후 첫 불펜피칭을 한 류현진. AP=연합뉴스

지난 24일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 불펜 마운드에서 수술 후 첫 불펜피칭을 마친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인터뷰가 추가로 공개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은 "류현진의 불펜피칭을 토론토 투수 전체가 지켜봤고, 불펜피칭이 끝나자 박수를 보냈다"고 전했다. 존 슈나이더 감독 등 토론토 코칭스태프와 동료가 이날 류현진의 뒤에 서서 불펜투구를 지켜봤다.

류현진은 부상 전보다 날렵한 체형이었다. 현지 취재진이 체중 감량 비결을 묻자 그는 "유산소 운동과 웨이트트레이닝을 열심히 했다. 야식을 끊은 게 체중 감량의 가장 큰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2022년 6월 19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현지에선 30대 중반을 넘긴 류현진이 복귀한다고 해도 전성기 시절 모습을 되찾긴 어려울 거라고 내다봤다. 그럼에도 류현진은 7월 중순 마운드 복귀를 위해 몸 만들기에 집중하고 있다. 불펜피칭을 마친 뒤에도 류현진은 "처음부터 올스타 휴식기 이후 복귀해서 다시 팀의 일원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지금도 내 목표는 같다. 7월 중순 복귀에 맞춰 재활 일정을 짰다"고 밝혔다.

올스타 브레이크는 7월 11∼14일이다. MLB닷컴은 "수술을 받은 투수 대부분은 복귀 시점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는다. '팀의 계획을 따른다'라고 말하는 게 일반적"이라며 "류현진은 다르다. 주저하지 않고 복귀 시점을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또 "체인지업과 커브를 던지기 시작했다. 아직 할 일은 남았다. 투구 수를 늘려야 하고, 커터도 던져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건, 선발 투수의 몸을 되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의 재기를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그러나 류현진은 토론토와의 계약 마지막 해인 올해, 컴백 스토리를 쓸 기회는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