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 끌고온 바이어들 “한국 만두 마트서 팔고싶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독일 바이어들이 2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국제 프라이빗 라벨 박람회’에서 롯데마트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최선을 기자

독일 바이어들이 2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국제 프라이빗 라벨 박람회’에서 롯데마트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최선을 기자

“최근 프랑스에서 한식당을 찾는 사람이 빠르게 늘고 있어요. 한국 만두를 마트 자체 브랜드(PB) 상품으로 만들어 팔면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해 출시를 검토 중입니다.”

2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국제 프라이빗 라벨(PL·자체 상표) 박람회’. 한국 식품 제조업체 시아스의 부스에서 만난 호만 롤리브헤(24)는 갓 구운 새우만두를 맛본 뒤 이렇게 말했다. 프랑스 대형마트 르클레르의 바이어인 그는 비빔밥·바비큐 등으로 유명해진 한식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본다고 했다. 최진철 시아스 대표는 “2021년 프랑스에 냉동 밥·잡채·만두 등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며 “유럽에서 만두가 잘 팔리고, 이번 박람회에서도 할라페뇨를 넣어 매콤한 맛을 낸 잡채만두가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국제 PL 박람회는 PL제조회사협회(PLMA) 주최로, 글로벌 유통·제조업체가 새로운 상품을 발굴하고 시장 트렌드를 살펴보는 세계 최대 PB 상품 행사다. 올해는 125개국, 2600여 개 업체가 참가했다. 23~24일 이틀간 총 3만 명이 다녀갔다.

시아스 부스에서 바이어가 만두를 시식하고 있다. 한국 식품제조업체인 시아스는 이날 7가지 만두를 선보였다. 최선을 기자

시아스 부스에서 바이어가 만두를 시식하고 있다. 한국 식품제조업체인 시아스는 이날 7가지 만두를 선보였다. 최선을 기자

최근 유럽에서는 ‘K 푸드’의 상승세가 무섭다. 레오니크 화이트(59) PLMA 리테일본부장은 “지난해보다 아시아 음식 제조업체가 많이 늘었다”며 “유럽 소비자 사이 매운 음식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특히 한국식 매운맛에 빠진 사람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셜미디어(SNS)에서 한국 문화와 드라마를 접한 유럽의 젊은 세대가 고추장 같은 재료를 사 집에서 고기를 볶아 먹는다”고 덧붙였다.

제조업체가 만든 상품에 유통업체가 자체 개발한 상표를 붙여서 판매하는 PB는 유럽에선 이미 대세로 자리 잡았다. 유통 과정을 줄여 가격이 저렴한 게 최대 장점이다. 시장조사기관 닐슨IQ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 식료품 시장에서 PB 상품은 37%를 차지했다.

국내 대형마트도 PB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이번 박람회에서 국내 마트 중 유일하게 ‘요리하다’ ‘오늘좋은’ 등의 브랜드로 다양한 상품을 전시했다. 국제 품평회 ‘2023 몽드셀렉션’에서 금상·은상을 받은 라면과 쿵파오치킨, 다리집 떡볶이 등을 내놓았다.

롯데마트 PB 상품을 살펴보고 사진을 찍던 바이어들은 “라면은 먹어봤는데, 다른 한식도 궁금하다”고 입을 모았다. 독일 식품 제조업체에 다닌다는 세바스찬 하니쉬(26)는 “독일 주요 도시에 한식당이 늘어나고 마트에 아시아 음식 판매대가 넓어지고 있어 떡볶이 등 한국 PB 상품에 대한 관심도 갈수록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