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갓생 살려면 이렇게"…MZ 몰려간 '韓 버핏과의 점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 한 끼'에서 MZ 세대들과 햄버거를 먹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뉴스1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 한 끼'에서 MZ 세대들과 햄버거를 먹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뉴스1

“중꺾마(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목표를 이루기 위해 어떤 도전을 해보셨나요.”(사회자)

“기아가 많이 어려웠을 때가 기억에 남습니다. 처음 어려웠을 때 현대차에서 인수했고, 2005년에 또 어려워져 조직적으로 외부 수혈이라든지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습니다. 회사가 망하기 일보 직전이었기 때문에 은행을 찾아다니면서 돈도 많이 꿔봤고, 여러 가지 경험을 했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God生) 한끼’에서 “회사가 어려워졌을 때 중꺾마를 많이 느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힘들 때 제일 중요한 건 내부 팀워크더라. 제일 위 조직부터 공장 생산, 판매가 서로 똘똘 뭉쳐야 이겨낼 수 있기 때문에 그때 배운 것이 컸다”고 덧붙였다.

갓생 한끼는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마련한 국민 소통 프로젝트 중 첫 번째 행사다. 이날 정 회장과 함께 박재욱 쏘카 대표, 노홍철 ㈜노홍철천재 대표가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세대) 30명과 소통에 나섰다. 참석자는 일종의 점심값으로 재능 기부를 약속한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프리랜서, 스타트업 대표, 자영업자, 사회초년생 등이다. 계획의 창의성, 실현 가능성 등에 따라 선발됐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박재욱 쏘카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 노홍철 ㈜노홍철천재 대표(왼쪽에서 네 번째)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 한 끼'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박재욱 쏘카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 노홍철 ㈜노홍철천재 대표(왼쪽에서 네 번째)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 한 끼'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원하는 가치에 집중하는 게 ‘갓생’”

1부는 3명의 리더가 한 자리에서 사회자와 질문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 회장은 “여러분 세대를 만나 얘기 듣는 게 제일 정확하고, 방향을 잡는 데도 도움이 된다”며 “비슷한 또래의 자녀가 있다. 아이들 친구들과 술도 한잔해 낯설지 않다. 오늘 많이 듣고 배우고 싶다”고 참여 이유를 밝혔다.

일과를 묻자 “오후 9시 반에 자서 오전 5시쯤 일어난다. 6시 반쯤 출근해 일하다 오후에는 현장에 가거나 사람을 만나 얘기를 듣는다. 운동은 하루에 서너 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아침밥은 조금 먹는 편”이라고 답했다.

꿈과 계획에 대해서는 “차를 잘 만들어 여러분이 잘 타시고, 실생활에 도움이 돼 원하시는 더 큰 일을 하실 수 있도록 돕는 게 꿈”이라며 “다시 말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데, 가상이 아니라 실제로 연결한다. ‘버추얼’이 아니라 ‘액추얼’로 연결하는 사업을 하고 있어 사람과 사람의 만남, 혹은 어떤 장소로 갈 때 안전하게 가서 그 역할을 잘하게 해드리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이어 “갓생에는 정답이 없다”며 “본인이 원하는 가치에 집중하는 게 갓생을 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가운데)과 박재욱 쏘카 대표(왼쪽), 노홍철 ㈜노홍철천재 대표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 한 끼'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가운데)과 박재욱 쏘카 대표(왼쪽), 노홍철 ㈜노홍철천재 대표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 한 끼'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

MZ 세대와 연이은 소통 행보  

2부에서는 각 리더와 그룹별 10명의 참석자가 함께 햄버거를 먹으며 대화했다. 정 회장은 참석자들에게 친환경 기업 플리츠마마의 랩탑 파우치와 현대컬렉션 N기어봉 3단 우산을 선물하기도 했다. 취준생 김모(24)씨는 “회장님을 직접 뵙고 대화해보니 소탈하고 친근하게 느껴졌다”며 “그러면서도 미래 비전에 대한 인사이트와 확신, 열정 그리고 정말 열심히 사시는구나 하는 점을 느낄 수 있었다. 완전 ‘갓의선’”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앞서 정 회장은 이무원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의 전공 수업에 깜짝 방문해 현대차그룹의 혁신과 비전에 대해 토론하기도 해 최근의 외부 소통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4대 그룹의 전경련 재가입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어 이날 정 회장의 방문에 더욱 이목이 집중됐다.

정 회장은 행사 전 ‘무슨 말을 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참석하신 분들 말씀을 듣겠다”며 경청을 강조했다. 행사 직후에는 “행사가 잘 됐다”고 짤막한 소감을 남겼다. 전경련 재가입 여부를 묻자 현대차 측은 “결정된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전경련은 하반기에도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행사를 열어 MZ세대와 소통 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