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마음 편하면 나쁜짓 안해"...AOA 찬미 엄마 '훈장' 받는다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AOA 멤버 찬미의 어머니로 알려진 임천숙 천찬경미용실 원장. 사진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영상 캡처

그룹 AOA 멤버 찬미의 어머니로 알려진 임천숙 천찬경미용실 원장. 사진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영상 캡처

그룹 AOA 멤버 찬미의 어머니로 알려진 임천숙 천찬경미용실 원장이 위기 청소년들을 돌봐온 공로로 국민훈장을 받게 됐다.

여성가족부는 25일부터 27일까지 인천광역시 송도 컨벤시아에서 제19회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를 열고, 청소년을 위해 헌신해온 개인이나 단체에 총 28점의 훈·포장, 대통령 및 국무총리 표창을 수여한다고 24일 밝혔다.

임천숙 원장은 지난 2004년부터 20년간 약 200여명의 가정 밖 청소년에게 미용실 내 주거 공간에서 음식을 제공하고, 함께 나들이하러 다니거나 상담해주면서 이들이 다시 가정으로 건강하게 복귀하도록 지원했다.

또 소년원에 간 아이들을 위해 면회를 가거나 교도소 내 미용 봉사를 하기도 했다.

이같이 위기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헌신한 공로로 임 원장이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게 됐다고 여가부는 전했다.

임 원장은 지난해 6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10대 청소년들의 엄마가 된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방송에서 임 원장은 26세 때 처음 청소년 봉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어느 날 임 원장이 배고파서 밥을 먹으려던 중 한 가출 청소년에게 "같이 먹자"고 한 것이 시작이었다고 한다.

이후 임 원장은 미용실에 대량의 밥과 반찬을 항상 마련해놨다.

임 원장은 "가출한 아이들은 돈이 없으니까 밥을 먹여주고 재워주면 마음이 편안하니까 나쁜 짓을 안 한다"며 "다독여주면 부모님 연락처를 알려준다. 부모님에게 '아이는 이곳에 있으니 걱정하지 마시고 제가 집으로 돌려보내겠다'고 연락을 드린다. 나중에 아이를 설득하면 집으로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을 돌보느라 부업까지 한 적도 있었다고 했다.

그룹 AOA 멤버 찬미. 사진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영상 캡처

그룹 AOA 멤버 찬미. 사진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영상 캡처

당시 함께 출연한 찬미는 "내 롤모델은 엄마다. 엄마처럼만 살면 후회 없을 것 같다"며 "다시 태어나도 엄마 딸로 태어나고 싶다. 지금보다 더 상황이 안 좋아도 엄마 딸로 태어나면 그런 건 상관없다"고 말해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그는 엄마의 성(姓)을 따라 김찬미에서 임찬미로 이름을 바꿨다고 밝히며 "내가 태어나고 자라고 내 모든 것의 뿌리가 엄마의 영향을 제일 많이 받았다. 앞으로 저는 엄마랑 같이 살아갈 것이기 때문에 엄마의 성을 따라 사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