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핑 리듬에 맞춰 블랙이글스 곡예비행…K방산 글로벌 빅4 노린다

중앙일보

입력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 2023' 개막식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강구영 KAI 사장(왼쪽)이 현지 군과 우정 비행을 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조종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 2023' 개막식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강구영 KAI 사장(왼쪽)이 현지 군과 우정 비행을 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조종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24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북부 섬 랑카위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해양·항공전시회 ‘리마(LIMA) 2023’. 현지 대학생 나빌라 하이파는 한국에서 온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조종사에게 다가가 같이 사진을 찍을 수 있냐고 물었다. 하이파는 “블랙핑크의 팬이며 한국 드라마를 즐겨 본다”고 말했다. 이날 블랙이글스는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 리듬에 맞춰 곡예비행을 선보였다.

LIMA는 항공‧해양 중심 에어쇼‧전시회로 격년마다 개최되는 동남아시아의 대표 국제 방산 전시회다. 코로나19 여파로 4년 만에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 등 30개국, 600여 개 업체가 참여해 300여 대의 항공기·군함‧선박을 선보였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랑카이에서 열린 LIMA에서 KAI 전시장을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찾았다. 김민상 기자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랑카이에서 열린 LIMA에서 KAI 전시장을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찾았다. 김민상 기자

공군 파일럿 출신인 강구영 한국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은 파란색 시험비행 조종사 복장을 하고 일일이 다른 나라 군 고위 공직자를 맞이했다. 말레이시아군 장교가 “블랙이글스의 코너링이 뛰어나다”고 평가하자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번 전시회의 주인공은 KAI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KAI는 전날 초음속 경공격기 FA-50 18대를 말레이시아 수출하는 최종 계약식을 한 바 있다. 계약 금액은 총 9억2000만 달러(약 1조2000억원) 규모다. 곳곳에서 KAI가 말레이시아에 경공격기 수출을 확정했다는 소식이 화제가 됐다. 유럽 미사일 제조업체 MBDA의 마케팅 담당자 닉 드 라리나가는 “우리의 미사일이 KAI의 전투기에 탑재된다”며 “미사일 기술이 꾸준히 발달해 사거리가 늘고 정확도가 높아져 경공격기가 앞으로 전쟁에서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24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에서 강구영 KAI 사장이 해외 무기 수입 업체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공군 출신인 강 사장은 조종사를 입고 제품을 직접 설명했다. 김민상 기자

24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에서 강구영 KAI 사장이 해외 무기 수입 업체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공군 출신인 강 사장은 조종사를 입고 제품을 직접 설명했다. 김민상 기자

미사일 생산 업체 LIG넥스원도 KAI 전투기에 실제 탑재돼 발사된 중거리 위성항법장치(GPS) 유도키트(KGGB)를 전시하고 해외 바이어에게 사격 동영상을 소개했다. LIG 관계자는 “대량 살상 무기보다는 목표 지점을 정확히 타격하는 핀포인트 스트라이커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고 전했다.

경공격기 시장에서 KAI와 경쟁하는 중국·인도·터키 업체의 견제도 눈에 띄었다. 중국은 블랙이글스 바로 옆에 J-10C를 배치한 뒤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에어쇼 공연에 참여했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생산하는 경공격기 FC-1를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에 수출하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말레이시아 공군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한국과 중국, 인도 경공격기가 입찰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터키는 휴르젯이라는 경공격기 모델 초도비행을 지난달 성공시켰다. 터키의 전시장을 찾자 “경쟁국 취재진에 정보를 줄 수 없다”며 은근히 ‘신경전’을 벌였다.

FA-50는 인도네시아‧필리핀‧태국 등 동남아뿐 아니라 폴란드‧이라크 등 동유럽과 중동에도 수출되고 있다. KAI는 KUH-1과 같은 군용 헬리콥터도 수출을 준비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업체의 수출 성과가 구체화하면 K-방산의 수출 규모는 독일·중국을 제치고 미국·러시아·프랑스에 이은 세계 ‘빅4’ 진입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24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 행사장에서 현지 대학생인 나빌라 하이파가 블랙이글스 4번 조종사인 김기혁 대위(오른쪽), 5번 조종사 정한울 대위와 사진을 찍고 있다. 김민상 기자

24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 행사장에서 현지 대학생인 나빌라 하이파가 블랙이글스 4번 조종사인 김기혁 대위(오른쪽), 5번 조종사 정한울 대위와 사진을 찍고 있다. 김민상 기자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에서 블랙이글스가 공연을 펼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LIMA에서 블랙이글스가 공연을 펼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