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버스]野 '노란봉투법' 본회의 직회부... “밀어붙이면 대통령께 부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왼쪽)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노란봉투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2?3조 개정안)의 본회의 직회부 요구건에 대해 전해철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가운데는 야당 간사인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왼쪽)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노란봉투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2?3조 개정안)의 본회의 직회부 요구건에 대해 전해철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가운데는 야당 간사인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파업한 노동자나 노동조합에 대한 사측의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2·3조 개정안(노란봉투법)이 야당 주도로 24일 국회 본회의에 직회부됐다.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이자 여당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노란봉투법' 본회의 직회부 요구안 상정에 대해 항의하며 퇴장하고 있다.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이자 여당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노란봉투법' 본회의 직회부 요구안 상정에 대해 항의하며 퇴장하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노란봉투법의 본회의 부의 요구 건을 통과시켰다. 야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투표 직전까지 항의하며 전원 퇴장했다.

전해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조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할 것을 의결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여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 등이 이에 항의해 퇴장하여 자리가 비어있다.

전해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조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할 것을 의결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여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 등이 이에 항의해 퇴장하여 자리가 비어있다.

임 의원은 “지금 야당의 입법폭주는 민주당의 지난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게이트와 김남국 의원의 ‘코인’ 게이트에 대한 민주당의 국면전환용이며 소위 ‘쌍특검’을 위한 민주당과 정의당의 ‘검은 입법거래’”라고 주장했다.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가 24일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노조법 안건 의사일정 변경에 대해 반대하며 항의하고 있다.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가 24일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노조법 안건 의사일정 변경에 대해 반대하며 항의하고 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윤석열 대통령께 부탁해야 할 것”이라고 거부권(재의요구건) 건의를 시사했다.

전해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조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할 것을 의결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여당 의원석이 비어있다.

전해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조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할 것을 의결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여당 의원석이 비어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양곡관리법과 간호법에 대해 재의요구건을 행사했다. 양곡관리법은 국회에서 재투표에 부쳐져 부결됐고 간호법은 재투표를 앞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