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다음달 4일 영암 KIC서 개최

중앙일보

입력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다음달 4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다. 사진 슈퍼레이스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다음달 4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다. 사진 슈퍼레이스 홈페이지 캡처

2023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다음달 4일 전남 영암군 국제자동차경주장(KIC)에서 열린다.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은 아시아권 모터스포츠 주체들의 문화 교유를 목적으로 지난 2014년 출범한 대회다. 올해는 ‘포르쉐 카레라 컵 아시아’와 ‘가와사키 닌자 컵’ 등 두 차례 이벤트를 치른다.

포르쉐 카레라 컵 아시아는 레이싱 전용 차량인 포르쉐 911 GT3 컵(3996cc·510마력)을 이용해 진행하는 원메이크(동일 차종) 대회다. 중국과 홍콩,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등 6개국에서 21명의 외국인 드라이버가 참가할 예정이다.

아시아 여러 나라를 순회하며 열리는 이번 대회는 지난달 말레이시아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막했다. 다음달 3~4일 영암 KIC에서 3라운드와 4라운드를 잇달아 치른다.

가와사키 닌자 컵은 동명의 바이크로 진행되는 오토바이 레이스다. 일본 로드 레이스 챔피언십 J-GP3 클래스에서 최근 2시즌 연속 종합 챔피언에 오른 히로키 오노(일본) 등 21명이 출전한다.

이번 대회는 다음달 4일 열리는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와 함께 치러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