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법무법인(유) 세종, 박현철 금감원 자본시장조사국 국장·김도진 전 중소기업은행장 고문 영입…금융 역량 강화

중앙일보

입력

법무법인(유) 세종(이하 ‘세종’)이 박현철 전 금융감독원 자본시장조사국 국장과 김도진 전 중소기업은행(IBK기업은행) 은행장을 고문으로 영입하며 금융 분야 역량을 대폭 강화했다.

박현철 고문은 금융감독원에서 소비자서비스국 대구지원장, 자본시장조사1·2국 국장, 감사실 국장, 불법금융대응단 불법금융현장점검관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금융기관에 대한 감독 및 검사 ▲불법금융거래 점검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조사 업무 등을 수행했다. 특히 탁월한 업무 역량을 바탕으로 자본시장조사국장을 3년간 역임해 금융감독원 내에서 ‘최장수 자본시장조사국장’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금융감독원 이외에도 한국은행, 은행감독원에서 근무 경력이 있는 등 금융업계에서만 34년간 몸 담은 베테랑이다. 금융감독원 퇴직 후에는 DS네트웍스자산운용(주) 회장, 한국중소벤처포럼 이사장, DS투자증권(주) 회장을 역임하며 금융감독과 금융시장 양 분야 모두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가로 손꼽힌다.

김도진 고문은 IBK기업은행에 1985년 8월 입행해 제25대 은행장을 역임했다. 약 35년간 기업은행에서 근무하면서 대외협력팀장, 전략기획부장, 남부지역본부장, 경영전략그룹 부행장 등을 지냈다. 중소기업 지원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며 역량을 인정받아 2016년 12월 제25대 중소기업은행장으로 임명됐다. 영업현장 뿐만 아니라 조직관리와 경영전략에 이르기까지 은행의 핵심 업무 전반에서 탁월한 전문성을 갖춘 리더로 평가받았다. 은행장 퇴임 이후 한국금융연구원 비상임 연구위원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 평가정보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외부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오종한 세종 대표변호사는 “최근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강화, 자본시장의 투명성 제고, 금융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시장의 변화에 따라 규제가 강화되면서 금융당국의 역할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점에 업계 최전선에서 풍부한 실무경험을 쌓은 두 전문가가 합류함으로써 최신 금융 규제 트렌드에 대한 대응력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은 올해 금감원 출신의 민동휘 고문과 김정현 전문위원, 그리고 하나증권 IB그룹장 등을 역임한 편충현 고문 등 금융·증권 분야 전문가를 대거 영입하며 한차례 역량을 강화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금융 시장의 변화에 맞춰 금융·증권범죄수사대응센터, 토큰증권TF, 회계감리조사팀 등 전문팀을 신설해 최신 법률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