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한국 여권'으로 美 가려던 중국인…파나마서 딱 걸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파나마 이민청이 공개한 가짜 여권 사진. 사진 SNS 캡처

파나마 이민청이 공개한 가짜 여권 사진. 사진 SNS 캡처

가짜 한국 여권을 이용해 미국으로 들어가려던 중국인이 환승지인 파나마에서 적발됐다.

파나마 이민청은 2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가짜 한국 여권을 제시하며 여행 경로를 변경하려 한 중국 시민을 출발지인 에콰도르 키토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에콰도르 키토에서 출발해 파나마에서 환승하려고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초 이 남성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행 비행기표를 끊고 파나마에 왔으나, 이곳에서 미국 마이애미로 목적지를 바꾸려 시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파나마 이민청은 이 남성이 가지고 있던 한국 여권과 본래 중국 여권을 함께 펼쳐놓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영상에는 이민청 직원 두 명이 해당 남성으로 추정되는 이를 출국장으로 인도하는 모습도 답겼다.

이민청은 가짜 한국 여권을 들고 이동 중이던 중국 남성을 붙잡아 출발지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이민청은 가짜 한국 여권을 들고 이동 중이던 중국 남성을 붙잡아 출발지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파나만 이민당국은 또 위조된 영국 비자를 가지고 멕시코로 환승하려던 또 다른 중국인 3명도 붙잡아 출발지로 다시 가도록 명령했다.

이민청은 같은날 위조된 비자가 포함된 캐나다 여권을 가지고 튀르키예에서 멕시코 캉쿤으로 가려던 인도인 2명도 붙잡았다. 파나마 이민청에 걸려 이스탄불로 돌아갔다.

파나마 수도 파나마시티 중심부에서 24㎞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토쿠멘 공항은 미주 대륙 항공 허브 중 하나다. 연간(2019년 기준) 1600만명 안팎의 승객이 이용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