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정원은 알고있었다…檢, '쌍방울 대북송금' 담긴 보고문 확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가정보원 전경. 사진 국가정보원

국가정보원 전경. 사진 국가정보원

검찰이 2019년 쌍방울 그룹의 800만 달러 대북송금 당시 상황이 기재된 국정원 내부 보고 문서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지난 19일 쌍방울 대북송금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국가정보원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16일 열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32차 공판에서 재판부가 검찰 측이 제출한 '국가정보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발부 촉구' 의견서를 받아들인 데 따른 것이다.

최근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한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은 "쌍방울그룹의 대북송금 과정 등을 국정원에 보고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안 회장 진술의 진위를 가리기 위한 차원에서 국정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재판부는 검찰의 의견을 받아들이며 "형식적으로는 압수수색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사실 조회(문서제출요구)해서 기관이 보관하는 자료를 받아보겠다"고 했다. 따라서 이번 압수수색은 이같은 형식으로 진행됐다.

검찰이 확보한 문서는 2019년 당시 안 회장의 대북 활동을 지켜봤던 국정원 직원 A씨가 작성한 보고문이다. 2급 기밀로 분류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검찰은 오는 23일 진행되는 이 전 부지사 재판에서 이 문서들을 제출할 예정이다.

재판부 판단에 따라 향후 재판 증거로 채택될 수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