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FA 최준용, SK 떠나 전주 KCC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7면

프로농구 FA 최준용이 SK를 떠나 KCC 유니폼을 입게 됐다. 사진 KCC

프로농구 FA 최준용이 SK를 떠나 KCC 유니폼을 입게 됐다. 사진 KCC

프로농구 FA(자유계약선수) 최준용(29)이 서울 SK를 떠나 전주 KCC로 향한다.

KCC는 21일 “FA 최준용을 계약기간 5년, 첫해 보수 총액 6억원(연봉 4억2000만원, 인센티브 1억8000만원)에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연세대 출신 최준용은 2016년 SK에 입단해 7시즌간 뛰었고 팀을 옮기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2m 포워드 최준용은 2021~22시즌 평균 16점, 5.8리바운드, 3.5어시스트를 올려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했다. 부상과 악동 이미지를 털어버리고 그해 SK의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2022~23시즌에는 발바닥 쪽 부상을 당해 플레이오프를 아예 뛰지 못했다. 최준용이 빠진 SK는 챔피언결정전에서 안양 KGC에 3승4패로 무릎을 꿇었다.

프로농구 SK를 떠나 KCC로 향하게 된 최준용. 뉴스1

프로농구 SK를 떠나 KCC로 향하게 된 최준용. 뉴스1

KCC 역시 6강 플레이오프에서 SK에 3연패를 당하며 탈락하며 아쉬운 시즌을 보냈다. KCC는 기존의 허웅과 이승현, 송교창(현재 상무에서 군복무 중)에 이어 최준용까지 영입해 국가대표급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KCC는 “전 포지션에 멀티 플레이가 가능한 최준용의 영입으로 높이 보강과 득점력, 공수 밸런스의 안정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KCC는 22일 KBL센터에서 최준용 입단 기자회견을 연다.

한편 올 시즌 프로농구 FA시장에서 간판급 선수들의 연쇄 이동이 일어나고 있다. 앞서 SK가 KGC 통합우승을 이끈 센터 오세근을 영입하면서 최준용과 결별이 유력했다. KGC ‘수비 스페셜리스트’ 문성곤은 수원 KT로 향했다. KT 포워드 양홍석은 창원 LG 유니폼으로 갈아 입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