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김남국, 코인장에 영혼 묻어놨다…여의도는 알바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희숙 국민의힘 전 의원. 김경록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전 의원. 김경록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전 의원은 19일 코인 보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에 대해 "그냥 도망간 것 아니냐"며 "당연히 (의원직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분은 영혼을 코인장에다 묻어놓고 계신 분이다. 24시간 돌아가는 코인장에 본인의 영혼이 거기 있는 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의도에는 거의 알바 개념으로 와 계셨던 분인 것은 지금까지 나온 얘기로도 충분하다"며 "공약 과정에서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보통 일반인도 나하고 관련된 일에 대해서는 셀프 제척을 하는데 그것도 안 지켰다"고 했다.

이어 "그 법과 공약을 만드는 사람인 정치인이 그 정도의 윤리 의식이 없다는 것은, 이런 분은 공직에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김 의원도 본인처럼 의원직 사퇴를 하라는 뜻이냐'고 묻자 윤 전 의원은 "나처럼은 아니다. 저는 사실은 과하게 책임진 것이고, 당시의 정치 분위기 속에서 과하게 책임지는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다고 생각한다"며 "이분은 과한 책임이 아니라 지금 사퇴해도 하나도 과하지 않다"고 답했다.

윤 전 의원은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지난 2021년 의원직을 사퇴한 바 있다. 그는 "(법적인 문제는) 전혀 없었다"며 "당시에 부동산이 워낙 이슈였고, 그러는 게 제가 정치에 기여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 전 의원은 김 의원이 자진 탈당한 데 대해선 "그냥 도망간 것 아닌가"라며 "본인이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스스로 신청해놓고 자료도 안 내고 그냥 가버렸다. 이게 국가를 위한 공적인 마음뿐만 아니라 자기 당을 궁지에 몰아넣는, 자기 당에 대한 공적인 마음도 없었던 것"이라고 했다.

野 양이원영 "본인도 당리당략 따라 도망간 거 아니었나"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 김경록 기자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 김경록 기자

한편 윤 전 의원의 '김남국 도망' 발언을 접한 양이원영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사퇴는 당리당략적 판단으로 도망간 것 아니었나"라고 받아쳤다.

또 "국회의원직만 아니라 그 전에 KDI 있을 때 등 문제가 생겼을 때 이런 식으로 사퇴해서 이번이 세 번째라던데, 제 분에 못 이겨 사퇴장 던진 것 아닌가"라고 했다.

양이 의원은 "윤희숙 의원이 세종시에 있을 때, 아버지가 연고도 없는 세종시에서 그 많은 연세에 그 많은 농지를 구매한 것이 문제 없었다는 건가"라며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느냐"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