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조 광장 노숙 날…"약주 해야지" 돗자리 술판에 잔디 흡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건설노조가 17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 일대를 점거한 채 1박 2일 상경 집회를 이어갔다. 이들은 전날인 16일 오전부터 같은 장소에서 총파업 결의대회와 행진 등을 벌였고, 밤에는 인근에서 돗자리와 천막 등을 설치하고 노숙을 했다. 이날 집회에선 7월 민주노총 총파업을 예고하며 "윤석열 정부 퇴진"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경찰의 경고에도 건설노조는 16일부터 1박 2일 동안 노숙집회를 강행했다. 서울광장에는 조합원들도 가득해 서울시청 지하에 위치한 서울청에도 100여명이 자리를 잡고 잠을 잤다. 이찬규 기자

경찰의 경고에도 건설노조는 16일부터 1박 2일 동안 노숙집회를 강행했다. 서울광장에는 조합원들도 가득해 서울시청 지하에 위치한 서울청에도 100여명이 자리를 잡고 잠을 잤다. 이찬규 기자

건설노조는 지난 1일 경찰 수사에 반발하며 분신한 강원도지부 3지대장 양회동씨를 추모하고 윤석열 정부의 노조 탄압에 맞서겠다는 이유를 내세워 16일부터 1박2일 상경 집회를 벌였다. 경찰은 16일 오후 5시까지만 집회를 허가하고, 이후에 진행된 집회와 행진 등은 불법으로 규정해 철수를 요구했다. 그러나 노조 측은 “억울하게 죽어간 동지를 추모하는 것이다. 불법이라는 말로 자극하지 말라”며 서울광장·정동길·청계광장·세종대로 일대에서 노숙을 강행했다.

경찰 철수 지시에도 노숙 강행…일부에선 술판도

건설노조 집행부는 노숙을 하는 조합원들에게 은박매트와 비닐 등을 제공했다. 일부 참가자는 개인 침낭이나 텐트를 가져오기도 했다. 서울광장은 건설노조 조합원들로 가득 차 틈을 비집고 걸어야만 이동이 가능할 정도였다. 서울시청 지하에 위치한 시민청에도 100여명 자리를 잡고 잠을 자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17일 오전 9시쯤, 중부공원녹지사업소의 한 직원이 건설노조의 노숙 집회가 진행된 서울광장에서 버려진 담배꽁초를 줍고 있다. 이 직원은 ″여기서 담배꽁초를 줍는 건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찬규 기자

17일 오전 9시쯤, 중부공원녹지사업소의 한 직원이 건설노조의 노숙 집회가 진행된 서울광장에서 버려진 담배꽁초를 줍고 있다. 이 직원은 ″여기서 담배꽁초를 줍는 건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찬규 기자

노숙이 끝나고 이틀째 집회가 시작된 17일 오전 9시쯤 둘러본 현장은 대부분 정리가 된 상태였다. 밤새 집회 현장에서 나온 쓰레기는 거의 다 봉투에 담겨져 한쪽에 쌓여 있었다. 그러나 현장 곳곳에선 밤사이 크고 작은 소동이 이어졌다. 일부 조합원들은 돗자리에서 술을 마셨고, 서울시의회 앞에서 술에 취한 채 노동가요를 부르던 조합원이 잠을 자던 다른 조합원에게 항의를 받는 일도 있었다. 흡연이 금지된 잔디 광장과 지하철 출입구 등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흔했다. 서울시청 정문 인근에서 담배를 피우던 한 조합원은 “여기서 흡연하면 안 된다”는 서울시 관계자의 경고를 무시한 채 흡연을 이어갔다. 또 덕수궁 돌담길 앞에서 노숙을 하던 한 조합원이 근처에서 흡연을 하는 다른 조합원에게 “담배를 왜 피우냐”고 욕설을 섞어 항의하는 모습도 보였다. 집회에서 술판을 벌였다는 비판이 제기된 것에 대해 민주노총 측은 “노동자들은 멀리서 모였다. 약주 한잔 정도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노동자의 외침을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을 근거로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을 무단 점거한 건설노조에 총 956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또한 집회시간이 지났음에도 건설노조가 세종대로를 무단 사용해, 이를 도로법과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 경찰은 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장옥기 건설노조 위원장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의 노조 탄압 중단과 윤석열 정권 퇴진 등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의 노조 탄압 중단과 윤석열 정권 퇴진 등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집회에는 건설노조 뿐 아니라 민주노총 산하의 다른 노조 소속 조합원들과 간부 등도 참가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인상 투쟁과 7월 13~14일 총파업을 예고했고,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결의했다. 전종덕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온 나라를 재앙으로 만드는 윤석열 정권은 척결대상이다. 미친개에겐 몽둥이가 약이다” 등의 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노동자의 무기인 총파업으로 윤석열 정권을 끝장내자”고 말했다.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의 폭정에 맞서 금속노조는 이번 달 31일 총파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17일 결의대회를 마치고, ″윤석열 정권 퇴진″ 등을 외치며 용산 대통령실, 서울대병원으로 행진 집회를 벌였다. 이찬규 기자

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17일 결의대회를 마치고, ″윤석열 정권 퇴진″ 등을 외치며 용산 대통령실, 서울대병원으로 행진 집회를 벌였다. 이찬규 기자

오후 3시 21분 본집회를 마친 민주노총은 이후 “열사정신 계승”, “윤석열 정부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용산 대통령실과 서울고용노동청 방면으로 행진했다. 이에 따라 광화문 방면 4차선이 통제되면서 인근 도로가 혼잡해졌다. 대통령실로 향한 행진 집회는 한때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 설치한 경찰 안전 펜스에 가로 막혔지만, 오후 5시쯤 집회도 종료됐고 경찰도 펜스를 개방하며 참가자들은 해산했다. 집회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오전 건설노조와 언론노조는 지난 1일 양씨 분신 당시 다른 간부가 옆에 있었지만 분신을 말리지 않고 방조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 보도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목격자는 양 열사의 분신을 말리고자 했으나 이미 휘발성 물질을 자신과 주변에 뿌린 상황이었다”며 “조선일보와 검찰·경찰은 유가족과 건설노조에 대한 혐오범죄와 2차 가해를 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건설노조는 조선일보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구하고, 명예훼손에 대한 고소와 함께 유족 등의 정신적 충격에 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