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장경태, 폰지사기업체 후원 포럼 기획…공신력 더해준 것"

중앙일보

입력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김성룡 기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김성룡 기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NFT(대체불가토큰)를 빙자한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 업체가 후원하는 국회 포럼을 기획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장 최고위원은 해당 업체에 국회 대회의실까지 빌려주며 행사를 기획하다 언론 취재가 시작되자 다급히 취소한다고 했지만 이미 피해자들 사이에서 민주당과 다단계 업체 유착이 의심된다는 비판이 거센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업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책연구기관 에트리 내에서 행사를 개최했고, 에트리 소속 기업인 양 행세하면서 투자자를 속인 바 있다"며 "이번에도 유사한 방식으로 국회 포럼을 개최한다며 참가자를 끌어모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금융감독원이 유명 연예인을 내세우면서 플랫폼 NFT 투자 등을 통해 고수익이 가능하다고 유혹하는 불법 자금 업체를 주의하라는 경보까지 발령한 바 있다"며 "그런데 장 최고위원은 과방위 소속으로 있으면서 불법 혐의로 언론 보도에 수차례 나온 문제의 업체에 버젓이 국회 공신력을 더해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또 다른 피해자를 초래했다는 점에서 단순 실수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며 "이해충돌을 넘어서 신종 폰지 사기에 가담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또 민주당을 겨냥해선 "김남국 코인을 옹호하고 NFT 다단계에 엮이는 걸 보니 민주당은 '코인 게이트 당'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 전체가 이재명 펀드를 조성해 이 코인 게이트를 활용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에 대해 전수조사를 통해 가상자산, NFT, P2E 등의 유착관계, 불법 혐의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민주당은 장 최고위원 등에게서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들에게 책임 있는 사과와 함께 진상을 스스로 밝히고 경찰, 검찰 수사에 협조할 것을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연합뉴스를 통해 "NFT 관련 협회의 대관 요청이 와 협회와 이야기한 차원이지 어떤 후원사가 어떻게 섭외되는지 알지 못한다"며 "논란이 될 여지가 있다고 해 얼마 전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