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포스코, 글로벌 철강사 최초 스테인리스 신기술 3관왕 석권

중앙일보

입력

포스코가 '제27차 국제스테인리스협회 콘퍼런스'에서 신기술 부문 금상·은상·동상을 석권해 3관왕에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글로벌 철강사 가운데 신기술 부문 3관왕을 차지한 것은 포스코가 처음이다. 국제스테인리스협회는 2006년부터 ▶신기술 ▶시장개발 ▶지속가능 ▶안전의 총 4개 부문에서 우수 사례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대형 프리미엄 가전용 고강도 430DP(Dual Phase)강으로 금상을, 모바일 기기용 비자성 고강도 316HN(High Nitrogen)강으로 은상을, 에어컨 냉매 배관용 스테인리스-구리 이종(異種) 금속 접합용 브레이징 용접 신재료 개발로 동상을 각각 받았다. 금상을 받은 고강도 430DP강은 기존 대비 소재 두께를 20% 줄여 경량화하면서 강도를 50% 높인 철강 제품이다. 프리미엄 냉장고 문 같은 외장재로 연내 공급될 예정이다. 은상을 받은 316HN강은 고강도이면서 전자부품 간 간섭을 방지하는 특성을 갖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