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스마트팜,AI기반 의료 솔루션...주목받는 한국 스타트업

중앙선데이

입력

10일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해외실증(PoC)창업기업 성과공유회에서 빅뱅엔젤스 지현철 대표가 지난 1년간의PoC운영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10일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해외실증(PoC)창업기업 성과공유회에서 빅뱅엔젤스 지현철 대표가 지난 1년간의PoC운영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은 10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해외실증(PoC)창업기업 성과 공유회를 열고 지난해 이 사업의 지원을 받은 20개 스타트업의 PoC 실적을 공개했다.

PoC주관기관인 액셀러레이터 빅뱅엔젤스(대표 지현철)는 글로벌 대기업들이 한국의 바이오와 헬스케어 스타트업에 많은 관심을 보였고,맛있기로 정평이 난 한국산 딸기 스마트팜도 각광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 결과 20개 스타트업들은 지난 1년 동안 글로벌 대기업들과 매칭 132건,실증사업 62건의 성과를 이뤄냈다고 빅뱅엔젤스는 밝혔다.

딸기 재배 스마트팜을 운영하는 퍼밋은 지난해 인도네시아의 코린도 그룹과 2억6천만 원 규모의 딸기 스마트팜 구축 계약을 따내 테스트 재배를 성공리에 마쳤으며,이를 발판으로 올해는 싱가포르,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 진출을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다.

한국산 딸기는 당도와 품질이 뛰어나 많은 사랑을 받지만 무르기 쉬워 제품 수출에 어려움이 있다.따라서 한국과 똑같은 환경에서 딸기를 재배할 수 있는 스마트팜을 현지에 구축하는 방법이 새로운 수출 전략으로 주목받고 있다.

뇌 의료영상을 분석해 인공지능 솔루션을 제공하는 휴런의 경우 동남아 최대 전문의사 네트워크인 닥퀴티(Docquity)와 협업을 성사시킨 것을 비롯해 인도네시아,스페인, 독일 병원들과 총 10건의 제휴를 맺었다.AI의료 데이터 플랫폼을 운영하는 프로메디우스는 멕시코와 동남아 등의 병원들과 모두 6건의MOU와NDA를 체결했다.

가축 체온을 정밀 측정할 수 있는 전자이표를 생산하는 팜프로는 아르헨티나에 250만개,호주에 1만4천개의 전자이표를 수출했고,올해는 싱가포르에 법인을 세워 동남아와 터키 등 다른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신천 중기부 기술창업과장은 “해외 진출은 많은 인내심이 필요로 하는 사업”이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기 때문에 정부도 더 많은 지원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용문 창업진흥원장은 “결혼 상대를 찾는 게 쉽지 않은 것처럼 글로벌 대기업과 국내 스타트업의 매칭도 난제”라면서 “이제 궤도에 오른PoC 사업이 더 많은 성과를 내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지난해 상·하반기 지원 대상으로 뽑힌 스타트업들과, 싱가포르의 닥퀴티(Docquity)등 이들과 함께 사업을 진행한 글로벌 대기업 세 곳이 참여했다. / 조효민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