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8년만에 복귀…'형제 경영' 힘 싣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연합뉴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연합뉴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8년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한다. 이번 복귀로 동생 장세욱 부회장과 함께 ‘형제 경영’이 전면화할 것으로 보인다.

동국제강은 12일 서울 중구 본사 페럼타워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장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장 회장은 주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제 경험과 지식을 마지막으로 다 쏟아부어 지속가능한 동국제강그룹을 만드는데 일조하고 싶어 다시 사내이사로 등재하게 됐다”며 “장 부회장이 회사를 장 이끌 수 있도록 보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철강 업계가 중국의 막대한 영향과 미국의 보호무역 정책으로 인해 아시아 국가는 힘을 쓰지 못하는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소재를 더 개발하고 연구할 예정”이라며 “자동차에 들어가는 부품과 특수 철판 등 부분을 연구하고 있다”고 했다. 향후 대표이사에 오를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그런 계획은 없다”고 했다.

장 회장은 고(故) 장상태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고 장경호 창업주의 손자인 3세 경영인이다. 1978년 평사원으로 입사해 2001년 대표이사 회장 자리에 올랐다. 이후 2015년 5월 비자금 88억여 원을 해외 도박 자금과 개인 채무를 갚는 데 쓰는 등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기소 되면서 그해 6월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장 회장은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그동안 경영은 동생인 장세욱 부회장이 맡았으며 장 회장은 물밑 조력자 역할을 해왔다. 장 회장은 복역 중에도 비등기 이사로 남아 회장 직책을 유지해왔다. 2018년 4월 가석방된 이후에도 출소 후 5년 취업 제한 규정으로 경영 전면에는 나설 수 없었으나 지난해 8월 특별사면됐다. 장 회장은 동국제강 지분 13%를 보유한 대주주다. 장 부회장은 8.7%, 장 회장의 장남인 장선익 전무는 지분 1%를 보유하고 있다.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사진 동국제강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사진 동국제강

동국제강은 이날 주총에서 지주회인 ‘동국홀딩스’, 열연사업 법인 ‘동국제강’, 냉연사업 신설법인 ‘동국씨엠’으로 인적 인적분할하는 회사 개편안도 의결했다. 오는 6월 1일 지주사 체제로 새롭게 출범한다. 지주사인 홀딩스가 전략 컨트롤타워로 신사업을 발굴하는 구조가 된다.

장세욱 부회장은 “CVC(기업형 벤처캐피털) 설립 이후 다양한 사업을 꼼꼼히 들여다보고, 소부장(소재·부품·장비)에 올인도 생각하고 있다”라며 “우리 업과 관련 있는 일본·유럽 기업에 대한 투자 또는 인수합병M&A)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