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 남매 경찰·간호사 되도록 도왔다…이정아씨 등 LG 의인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LG복지재단은 24년간 야학과 공부방 등에서 도움이 필요한 지역 청소년을 가까이서 돌봐온 이정아 씨(왼쪽부터)와 화재 현장에서 시민을 구한 고(故) 성공일 소방교, 조연제 경위 등 3명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1일 밝혔다. 뉴스1

LG복지재단은 24년간 야학과 공부방 등에서 도움이 필요한 지역 청소년을 가까이서 돌봐온 이정아 씨(왼쪽부터)와 화재 현장에서 시민을 구한 고(故) 성공일 소방교, 조연제 경위 등 3명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1일 밝혔다. 뉴스1

LG복지재단은 24년간 지역 청소년을 돌봐온 이정아(55) 씨, 화재 현장에서 시민을 구한 고(故) 성공일 소방교와 조연제(54) 경위 등 3명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1일 밝혔다.

LG에 따르면 이정아씨는 대학생이던 1988년 경기도 부천의 야학과 공부방 등에서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을 가르치기 시작, 24년간 묵묵히 선행을 이어왔다. 이씨는 2004년 지역 기반의 청소년 공동체인 ‘물푸레나무’를 발족해 운영하고 있다. 2011년부터 가정폭력 등으로 집을 나와 배회하는 청소년을 위한 무료 급식 차량을 운영한 데 이어 2016년부터는 청소년 무료급식소인 ‘청소년 심야식당 청개구리’를 열어 식사와 쉴 곳을 제공해왔다. 현재까지 이 식당을 이용한 청소년은 6000명이 넘는다.

또 청소년을 위한 대안가정과 자립주거공간을 지원하고, 지난해부터는 고민상담버스 ‘청개구리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가정폭력으로 집을 나와 방황하던 한 남매는 이씨의 도움으로 공동체에서 생활하며 학업을 마치고 간호사와 경찰이 되기도 했다. 이씨는 “어려운 환경에 있는 청소년에게 보호시설보다 더 절실한 것은 가족처럼 기대어 쉴 수 있는 공동체”라며 “흔들리지 않고 바른길을 가는 모습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뿌듯하다”고 말했다.

고 성공일 소방교는 지난 3월 전북 김제시 주택 화재 현장에서 순직했다. 고인은 앞서 대피한 할머니로부터 “안에 사람이 한 명 더 있다”는 말을 듣고 70대 남성을 구조하기 위해 주택 내부로 진입했으나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면서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지난해 5월 임용돼 부임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새내기 소방관이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경남 사천경찰서 사남파출소 소속 조연제 경위는 지난 4월 사천시에서 아내와 산책하던 중 불이 난 단독주택을 목격한 후 즉시 창문을 깨고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가 80대 여성을 구했다. 불길과 폭발로 인해 60대인 아들은 구하지 못했지만 80대 노모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LG 의인상은 2015년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2018년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에는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하는 일반 시민으로 시상 범위를 확대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총 194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