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렌터카 2대 훔쳐 도심 누비다 '쾅'…간 큰 중학생들 한밤 질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형사 미성년자(촉법소년)가 낀 10대 청소년들이 한밤중 렌터카를 훔쳐 도심을 질주하다가 접촉 사고까지 낸 뒤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특수절도, 무면허운전(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A군 등 중학생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전날 오전 2시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렌터카 업체 주차장에서 열쇠가 내부에 보관된 승용차 2대를 훔쳤다.

이들은 날이 밝을 때까지 훔친 차로 도심 곳곳을 누비다 한 차례 접촉사고까지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렌터카 업체의 신고로 추적하던 중 사건 발생 7시간 만인 오전 9시쯤 광산구 월계동 한 도로 인근에서 이들을 붙잡았다.

붙잡힌 3명 가운데 2명은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만 14세 미만 촉법소년으로 소년보호사건(가정법원 관할)으로 처리할 예정이며 만 14세인 나머지 1명은 수사를 마치는 대로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