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한동훈 퇴출 1순위"…한 장관 "정치단체가 중립인 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참여연대 회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1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윤 정부의 퇴행과 폭주를 멈추라고 주장하며 주요 책임자 8명 교체를 촉구했다. 뉴스1

참여연대 회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1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윤 정부의 퇴행과 폭주를 멈추라고 주장하며 주요 책임자 8명 교체를 촉구했다.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퇴출 1순위’ 공직자로 꼽은 참여연대를 겨냥해 “왜 ‘특정 진영을 대변하는 정치단체’가 ‘중립적인 시민단체’인 척하는지 모르겠다”고 응수했다.

한 장관은 10일 참여연대의 설문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한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이어 “더이상 참여연대를 중립적인 시민단체로 생각하는 국민들은 많지 않을 것 같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이날 시민 4813명이 복수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윤석열 정부 1년 교체해야 할 공직자’ 8인을 발표했다.

참여연대는 그 결과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했고 위법적 검수원복 시행령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한 장관(69%)이 1위로 꼽혔다고 밝혔다.

또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47.5%)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41.7%) ▲원희룡 국토부 장관 (17.8%)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15.6%)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9.8%) ▲윤희근 경찰청장(9.6%) 순으로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