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中 '워싱턴선언' 日참여 반대…韓실사단 후쿠시마 파견도 비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중국 외교부 캡처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중국 외교부 캡처

중국 외교부는 8일 미국의 대북 핵억지력 강화 방안을 담은 한미정상 '워싱턴 선언'에 일본이 동참할 가능성에 대해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고 핵 비확산 체제를 파괴하며 타국의 전략적 이익을 해칠 수 있다"며 반대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국이 잘못된 길을 더 멀리 가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워싱턴 선언에 대한 일본 참여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왕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의 근원과 맥락은 분명하다"며 "패거리를 짓고 소그룹을 만들어 대항하는 방식으로는 출구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각 측은 정치적 해결 방향을 견지하고 각 측 합리적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한일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워싱턴 선언은 일단 한국과 미국의 양자 간 베이스로 합의된 내용"이라면서도 "그렇지만 일본의 참여를 배제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가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를 토대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한국 측 전문가들을 23∼24일 파견하기로 한 데 대해서도 중국은 일본 측 방류 추진의 명분만 제공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왕 대변인은 "만약 일본이 진정으로 이해 당사자의 우려를 해결할 성의가 있다면 응당 결론을 개방한 전제 하에서 교류를 진행하고,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추진을 강행하길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해양 방류 이외의 모든 가능한 선택 방안을 토론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어떤 양자 간 교류와 고찰도 실질적 의미가 없고 오직 일본 측에 의해 오염수 해양 방류 추진을 위한 명분으로 여겨질 뿐"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올해 여름부터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로 정화한 후 이 터널을 이용해 원전에서 1㎞ 떨어진 바다에 방류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