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현재 코인 9.1억…주식매도 대금 9.8억으로 초기 투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자신의 암호화폐(코인) 투자와 관련한 이체 내역을 공개하며 합법적 투자였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 의원은 8일 주식 매도 대금 약 9억8500만원으로 암호화폐에 초기 투자했고, 현재는 9억10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체 내역이 분명하게 남아있고 암호화폐 거래 역시도 실명 확인이 된 제 명의의 지갑 주소만을 사용했다”며 “하늘에서 떨어진 돈도 없고 어디서 이체된 암호화폐도 일절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2021년 1월 13일 보유 중이던 LG디스플레이 주식 전량을 매도 주문해 약 9억8574만의 예수금이 발생했고 해당 금액을 초기 투자금으로 사용했다”며 은행 및 가상자산 거래소 연계 계좌로 관련 대금을 이체한 내역을 공개했다.

“현재 보유한 암호화폐 가치 9억1000만원 상당”

김 의원은 이 자금으로 2022년 2월 중순경 암호화폐에 투자했다가, 암호화폐가 폭락을 거듭하자 이를 매도한 뒤 다른 암호화폐에 재투자했다고 설명했다. 현재는 여러 종목을 보유 중이고 이들 암호화폐 가치는 9억1000만원 수준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치자금계좌를 제외한 예금 2625만원, 보장성 보험 5986만원, 증권계좌 3억 8733만원, 정치자금으로 마련한 지역구 사무실을 제외한 부동산 전세권 보증금 8억원 등 실제 재산은 약 21억원 규모라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지난해 말 기준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된 김 의원의 재산은 약 15억3000만원이다.

김 의원은 이어 자신이 보유했던 암호화폐가 지난해 2월 무렵 인출됐다며 대선 자금으로 사용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 대해 “대선 기간 전체 계좌에서 실물인 현금으로 인출된 것은 440만원에 불과하다”며 “440만원으로 대선을 치를 수 있겠나”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어떤 불법성도 없이 떳떳하기에 저에게 제기된 가상화폐 초기투자자금과 거래 이체내역 등 투자과정에서 발생한 모든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소명할 수 있었다”며 “허위사실에 기초한 의혹 보도를 생산해 저뿐만 아니라 민주당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