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고생한다" 호프집 20대 남성 직원 2명 엉덩이 만진 50대男

중앙일보

입력

제주 서부경찰서. 연합뉴스TV

제주 서부경찰서. 연합뉴스TV

제주의 호프집에서 20대 남성 직원 2명의 신체를 만진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 서부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50대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0시 48분쯤 제주시 연동에 있는 한 호프집을 찾은 A씨는 주문하는 과정에서 남성 직원 2명의 엉덩이를 쓰다듬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고생한다는 의미였다"고 진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