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델피아 엠비드, NBA MVP...5년 연속 비미국인 수상

중앙일보

입력

NBA MVP를 수상한 필라델피아 조엘 엠비드(가운데). USA투데이=연합뉴스

NBA MVP를 수상한 필라델피아 조엘 엠비드(가운데). USA투데이=연합뉴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센터 조엘 엠비드(29·카메룬)가 2022~2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MVP(최우수선수)를 수상했다.

NBA 사무국은 3일(한국시간) “미디어 패널의 MVP 투표 결과, 엠비드가 1위표 100표 중 73표를 받는 등 최고 총점 915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엠비드가 1위표 15표 등 674점을 받은 2위 니콜라 요키치(덴버 너기츠)를 제쳤다.

엠비드는 올 시즌 정규리그 66경기에 출전해 평균 득점 1위(33.1점)에 올랐고, 10.2리바운드, 4.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필라델피아가 동부 콘퍼런스 3위(54승28패)로 플레이오프에 올라 2라운드에 오르는 데 기여했다.

카메룬 출신 엠비드는 NBA 농구캠프에서 재능을 인정받아 미국으로 건너왔고 캔자스대를 거쳐 2014년 필라델피아 유니폼을 입었다. 부상 탓에 2016년 NBA에 데뷔한 엠비드(키 2m13㎝, 몸무게 127㎏)는 골밑을 장악했고 미드 레인지 점퍼도 좋다.

지난 2시즌간 MVP 투표 2위에 그쳤던 엠비드는 생애 첫 MVP를 수상했다. 동료들과 모여 TV로 수상을 확인한 엠비드는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눈물을 쏟았다. 필라델피아 선수가 MVP를 수상한 건 2001년 앨런 아이버슨 이후 22년 만다. 아프리카 선수로서는 엠비드의 롤모델인 하킴 올라주원(나이지리아)이 1994년 수상한 이후 2번째다. 역대 최초로 NBA MVP를 5년 연속 외국 국적 선수가 수상했다. 2019년과 2020년에는 그리스 출신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 2021년과 22년에는 세르비아 출신 요키치가 수상했다.

한편 LA레이커스는 이날 서부 콘퍼런스 PO 2회전(7전4승제) 원정 1차전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117-112로 꺾었다. 레이커스의 앤서니 데이비스가 30점-23리바운드를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는 22점-11리바운드를 올려 골든스테이트의 스테판 커리(27점)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