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폭스 확진 50명 넘었다…8일부터 고위험군도 예방접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엠폭스 감염에 대한 안내가 나오고 있다. 뉴스1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엠폭스 감염에 대한 안내가 나오고 있다. 뉴스1

국내 엠폭스(원숭이두창) 확진자가 50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청은 이달 들어 엠폭스 확진자 5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52명으로 늘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이 가운데 47명은 지난 4월 7일 이후 한 달이 채 되지 않는 기간에 나왔다.

누적 확진자 중 6명은 해외유입 또는 관련 사례(진료 중 감염)였고, 46명은 국내 감염으로 추정됐다.

확진자 중 남성이 50명(96.2%)이고, 이 중에서도 20∼40대 남성이 47명으로 가장 많았다.

확진자 거주지역은 서울 25명, 경기 10명, 인천·경남·대구 각 3명, 경북 2명, 대전·전남·강원·충북·충남·부산 각 1명이다.

누적 확진자 중 50명은 최초 증상 발생 전 3주 이내 성접촉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모바일 앱을 이용해 클럽, 숙박시설 등 고위험시설에서 익명의 사람과 성접촉한 사례가 43명으로 대다수였다.

위험 노출일로부터 첫 증상까지는 평균 9.1일이 걸렸다.

국내 환자들의 주요 증상은 항문·생식기 통증을 동반한 국소 피부병변이며, 대부분 경증이었다.

현재 30명이 입원 치료 중이고, 22명은 퇴원했다. 후유증 보고 사례는 아직 없다.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고위험군에 대한 예방접종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의료진이나 진단요원, 역학조사관, 관리대상 접촉자만 접종 대상이었다.

예방접종 확대는 오는 8일부터 시행되며, 3일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18세 이상 고위험군에게 3세대 진네오스 백신을 1회 투여하는 방식이며, 구체적인 예방 방법과 접종 기관 등은 고위험군에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엠폭스는 고위험군에서의 예방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회적 차별 우려 없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사회의 배려와 협조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