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북서도 전세사기…신탁부동산 사기 혐의 공인중개사 2명 구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 로고. 연합뉴스

경찰 로고. 연합뉴스

신탁회사의 동의 없이 신탁회사 소유의 부동산을 대상으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해 수억 원대의 보증금을 가로챈 공인중개사들이 구속됐다.

경북 영주경찰서는 2일 영주시 풍기읍 소재 아파트 8세대를 소유자인 신탁회사의 동의 없이 임대해 보증금 7억4000만원을 편취한 혐의(사기 등)로 공인중개사 2명을 전날 구속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고소장을 접수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지난달 기각됐다. 이후 경찰은 보완수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재신청했고 이들을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이 해당 부동산 16세대를 신탁회사 동의 없이 임대차 계약을 맺은 만큼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공범이 있는지도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