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한테 받나" 메시지 들고 故서세원 빈소 나타난 채권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출신 사업가 고(故) 서세원 씨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연합뉴스

방송인 출신 사업가 고(故) 서세원 씨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연합뉴스

캄보디아 현지에서 사망한 코미디언 출신 사업가 고(故) 서세원이 생활고를 겪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채권자가 빈소에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서세원에게 투자금을 빌려줬다는 채권자 A씨는 이날 고인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찾아갔다. A씨와유족들이 대화하던 과정에서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으나 다행히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서세원 씨를 믿고 (코인) 투자금을 줬는데 처음 안내해 준 내용과 달랐다. 그래서 투자금을 돌려받기로 했는데 채권 금액 중 일부를 아직 받지 못한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인이 채권 금액을 변제한다고 한 지 벌써 2년이 지났다. 일부는 변제를 했지만 남은 금액을 받지 못했다”면서 “이렇게 가버리셔서 누구한테 남은 금액을 받아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고인이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도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생활고 때문에 힘들어 변제가 늦어지고 있어 죄송하다. 꼭 변제하겠다’는 약속이 담겼다.

 방송인 출신 사업가 고(故) 서세원 씨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연합뉴스

방송인 출신 사업가 고(故) 서세원 씨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연합뉴스

고 서세원은 지난 20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심정지로 사망했다. 67세. 고인은 평소 지병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인을 놓고 논란이 있었지만, 결국 현지에서 화장한 뒤 유해가 국내로 옮겨졌다.

영결식은 2일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한국코미디협회장으로 치러졌다. 장지는 충북 음성 무지개 추모공원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