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미 없앤다" 피부관리실 웬 타는 냄새…레이저 펜 들었다 들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손님에게 피부 기미를 없애는 레이저 시술을 한 피부관리실 업주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3단독 노서영 부장판사는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과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3월 자신이 운영하는 울산 한 피부관리실에서 손님 B씨에게 “기미를 없애고, 미백 효과를 낼 수 있다”며 레이저 펜을 이용해 토닝 시술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레이저 토닝 시술은 레이저 광선으로 얼굴 피부 멜라닌 색소를 태우는 것이다.

A씨는 수차례에 걸쳐 반복적으로 B씨에게 레이저 토닝 시술을 하고 돈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의사가 아니면서 영리를 목적으로 의료행위를 했다”며 “다만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 점, 환자가 사전에 시술을 승낙한 점 등을 참작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