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진 여파…수출 7개월 연속 감소, 14개월째 무역적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아래)와 감만부두(위) 전경. 송봉근 기자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아래)와 감만부두(위) 전경. 송봉근 기자

반도체 경기 부진 장기화 여파 속 한국의 수출이 7개월 연속 역성장했다. 무역적자도 14개월째 계속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4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4월 수출액은 496억20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4.2%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월간 수출은 작년 10월부터 7개월 연속 작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

반도체 수요·가격의 동반 하락 속에서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 수출 부진이 전체 수출 부진을 낳는 큰 흐름이 이달에도 계속 이어졌다.

작년 4월 수출(578억 달러)이 역대 4월 최대치를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의 영향도 있었다.

4월 반도체 수출액은 작년 같은 달보다 41% 감소했다. 작년 동기 대비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작년 8월 이후 9개월 내리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4월 수입액은 522억3000만 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13.3% 감소했다.

이로써 4월 무역수지는 26억2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는 작년 3월 이후 14개월 연속 적자를 나타내고 있다. 1995년 1월부터 1997년 5월까지 17개월 연속으로 무역적자가 난 이후로 가장 긴 연속 무역적자다.

다만 무역적자는 지난 1월 125억1000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2월 52억7000만 달러, 3월 46억2000만 달러, 4월 27억2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점차 감소하며 개선되는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