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트럼프 성 추문 입막음' 침묵하던 바이든, 처음 입 열었다

중앙일보

입력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출입기자단(WHCA) 연례 만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출입기자단(WHCA) 연례 만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형사사건 기소에 침묵해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관련 발언을 했다.

로이터, AP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출입기자단 연례 만찬에서 만찬연사인 코미디언 로이 우드 주니어가 연설을 짧게 하는 대가로 자신에게 10달러(약 1만3000원)를 주기로 제안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건 (역할이) 뒤바뀐 것"이라며 "대통령이 '입막음 돈'을 제안받은 것"이라고 말하자 웃음이 터져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한 공격이었다고 해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와의 2006년 성관계 사실을 숨기기 위해 2016년 대선을 앞두고 대니얼스에게 회사 공금으로 13만 달러(약 1억7000만 원)를 지급한 혐의로 지난달 기소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은 지금까지는 이 사건과 거리를 두면서 '노코멘트'로 일관해왔다.

현지언론은 이 같은 침묵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에 정치적 의도나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는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관측해왔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 유력 인사들은 기소를 끌어낸 검사가 민주당원이라는 점 등을 들어 '정치적 박해'를 주장한다.

미국 내 여론도 이에 일부 동조한다.

여론조사 기관 SSRS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응답자 60%가 기소를 지지했지만 76%는 정치가 어느 정도 역할을 했다고 봤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신에게 늘 따라다니는 '고령 논란'에 대해서도 정면 돌파를 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난 수정헌법 1조(표현·언론의 자유)를 신봉한다. 내 절친인 지미 매디슨이 썼기 때문만은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수정헌법 제1조를 제안한 제임스 매디슨(1751~1836) 제4대 미국 대통령을 '지미'라고 부르면서 자신이 그와 친구였을 만큼 고령이라는 농담을 던진 것이다.

이어 "나를 나이 들었다고 한다면 이를 성숙하다고 하겠다. 여러분이 나에게 늙었다고 한다면 나는 현명하다고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에게 '한물 갔다(over the hill)'고 하는데 돈 레몬이라면 '전성기'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의 간판 앵커 돈 레몬이 여성의 전성기는 40대까지라는 성차별적 발언을 했다가 최근 해고된 것에 대한 유머 섞인 표현이다. 이에 현장의 많은 사람들이 웃음을 터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