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여행 간 韓여성, 호텔서 사망…부검후 남친 용의자 지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만 가오슝 경찰. 자유시보 캡처, 연합뉴스

대만 가오슝 경찰. 자유시보 캡처, 연합뉴스

대만 여행을 하던 30대 한국 여성이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은 여성과 동행한 한국인 남성을 체포했다고 현지 매체가 전했다.

30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시 30분께 가오슝의 한 호텔에서 A(31)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남자친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남자친구는 A씨가 화장실 앞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30분 만에 숨졌다.

부검 결과 A씨의 신체에서는 머리 피하출혈 등이 확인됐다.

경찰은 남자친구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A씨의 상처가 둔기에 머리를 맞거나 벽에 부딪쳐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는 법의관의 판단과 함께 경찰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자친구는 A씨가 술에 취해 잠든 것으로 생각했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