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동료 피해준 적 없다, 좋은 재테크로 믿고 30억 맡긴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임창정. 연합뉴스

가수 임창정. 연합뉴스

최근 외국계 증권사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發) 주가 하락 사태와 관련해 수십억원의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진 가수 임창정이 2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임창정은 우선 "이번 일로 많은 분께 불편함과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무거운 마음을 담에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그는 자신의 기획사를 키워 나가던 중 지난해 11월 지인 소개로 이번 '사태 관련자'(주가 조작 의심 세력)를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창정은 "이들은 케이블 방송 채널, 프랜차이즈 관련 IT 기업, 드라마 제작사 등 다양한 IP(지식재산권)를 소유하고 있었기 때문에 제가 추진하는 사업과 상당한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이들이 다양한 제휴사업을 제안해 논의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임창정은 이들이 자신의 기획사 주식 일부를 인수하거나, 그의 사업체에 유상증자 방식으로 투자해주겠다고 권유해 기획사 주식 일부를 매각했다고 밝혔다. 매각 대금은 5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임창정은 "이들은 저평가된 우량기업에 대한 가치 투자를 통해 재력 있고 신망 있는 유명한 자산가의 주식계좌를 일임받아 재테크 관리를 하고 있다고 하며, 높은 수익률이 실현된 주가 그래프와 계좌 잔고 등을 제시하면서 저에게 주식 매매대금을 본인들의 운용사에 재테크할 것을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에게서 엔터 사업의 자금을 투자받기로 별도의 약속을 받았던 터라 이들이 하는 말을 '좋은 재테크'로만 그대로 믿고, 다른 투자자들이 했다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계좌 개설을 해 줬다. 주식 대금 일부를 이들에게 맡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창정이 이들에게 맡긴 액수는 30억원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서울 강남구 'SG증권발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받는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금융당국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가수 임창정을 비롯해 약 1500명의 투자자들이 피해를 본 이 사건은 투자자 명의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넘겨받아 주식을 사고 팔며 주가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과 검찰은 자본시장법 위반을 받는 주가조작 세력 10명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사무실과 관계자들 명의로 된 업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뉴스1

27일 서울 강남구 'SG증권발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받는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금융당국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가수 임창정을 비롯해 약 1500명의 투자자들이 피해를 본 이 사건은 투자자 명의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넘겨받아 주식을 사고 팔며 주가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과 검찰은 자본시장법 위반을 받는 주가조작 세력 10명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사무실과 관계자들 명의로 된 업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뉴스1

그는 "갑자기 이번 사태가 불거져 너무나도 당혹스러운 상황"이라며 "저는 이 모든 과정에서 제 자금을 이들에게 투자해 큰 손해를 보았을 뿐 다른 투자자에게 주식과 관련해 어떠한 유치나 영업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동료 가수 A에게 권유했다는 일설에 대해서는 "명백한 오보"라며 "이는 동료 A씨에게도 오보임을 확실히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언론 보도가 터지고 나서야 뒤늦게 무언가 잘못됐다는 것을 직감했다"면서 "누구에게도 금전적 피해를 준 일이 없고 잘못된 이득을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임창정은 "사건의 진위와 법적 이슈를 떠나 공인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모든 사실은 조사를 통해서 밝혀질 것이고 어떤 조사든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총괄과는 이날 오전 SG증권 사태의 배후로 알려진 주가조작 세력 'H투자컨설팅업체'의 서울 강남구 사무실과 관계자 명의로 된 업체,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