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 대통령, 해리스와 NASA 방문 “한·미 우주동맹으로 확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윤석열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의 미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센터를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오른쪽 셋째)과 시설물을 관람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양국 우주 협력이 명실상부한 우주 동맹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의 미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센터를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오른쪽 셋째)과 시설물을 관람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양국 우주 협력이 명실상부한 우주 동맹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광복 100주년을 맞는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고, 2050년엔 유인 수송을 달성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발표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중 일부다. 한국의 ‘우주 진출’이 한 발 더 가까워졌다. 미국과 ‘같은 우주선’을 타기로 하면서다. 양국은 앞으로 유인 달 탐사, 우주의학, 심우주(deep space) 통신 등 다양한 우주과학 분야에서 공동 과제를 발굴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메릴랜드주에 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했다. 미국 우주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윤 대통령을 맞았다. 한국 대통령이 이곳을 찾은 건 2015년 10월 박근혜 대통령 이후 8년 만이다.

고다드 센터 주요 프로젝트인 로만 우주망원경, 해양·대기 관측 위성 ‘PACE’ 등을 시찰한 윤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영역이 지구를 넘어 우주로 확대되고, 새로운 동맹 70주년의 중심에 우주동맹이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우주 협력은 한국우주항공청(KASA·카사)과 NASA를 통해 우주동맹으로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다. 카사 설립에도 NASA의 적극적 조언과 인력 교류가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해리스 부통령은 “우주를 향한 인류의 진전에서 한국과 한 팀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미국 주도의 유인 달 탐사 계획)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협력 확대를 기대한다. 화성에서의 임무를 위한 기반을 닦는 작업도 포함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패멀라 멀로이 NASA 부청장은 ‘과기정통부-NASA 간 우주탐사 및 우주과학 협력을 위한 공동 성명서’에 서명했다. 아르테미스 주요 프로젝트 중 하나로, 지구와 달 사이를 오가는 정류장인 ‘게이트웨이’ 연구에 한국이 참여한다는 내용이 처음으로 담겼다. 한국 정부는 2021년 세계 10번째로 아르테미스 참여를 선언했는데, 이번 공동 성명을 계기로 협력이 구체화할 전망이다. 또 우주 통신과 항법 분야에서 NASA의 심우주 네트워크 구축에 한국의 심우주 안테나를 활용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NBC방송 인터뷰에서 최근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 유출 사건이 한·미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레스터 홀트 앵커가 “미국이 한국을 도청하고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고 묻자 “이 사안은 한·미 동맹을 지지하는 철통같은 신뢰를 흔들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믿는다. 자유와 같은 공유된 가치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친구가 친구를 염탐(spy on)하나”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일반적으로 친구끼리는 그럴 수는 없지만, 국가 간 관계에서는 서로…”라며 잠시 말을 멈춘 뒤 “안 된다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겠나, 현실적으로”라고 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다. 신뢰가 있으면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NBC는 관련 기사에서 “윤 대통령이 미국의 스파이 활동이 노출된 것에 대한 곤란함(awkwardness)을 인정하면서도 양국 간 관계가 높은 수준의 신뢰 위에 세워졌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