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몸에 좋은 약이야” 교도소 동기에게 마약 먹인 50대 구속

중앙일보

입력

교도소 동기에게 마약을 섞은 물을 마시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26일 충북 충주경찰서는 A씨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1일 충주시 연수동 주점에서 교도소 동기인 40대 B씨를 만나 “몸에 좋은 약이니 마셔”라고 속여 일명 필로폰(메트암페타민)을 물에 타서 먹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3월 29일 오후 자신의 차량 안에서 필로폰을 직접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B씨로부터 ‘마약을 마신 것 같다’는 제보를 듣고 수사에 착수해 경기도 의정부에 있던 A씨를 검거하고, 화장실 천장에 있던 주사기를 압수했다.

A씨는 B씨가 교도소에서 마약에 대해 궁금해 하는 거 같아 마약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결과 마약 투약 범죄로 징역 1년 복역 후 6개월 전 출소한 A씨는 교도소에서 만난 B씨가 사흘 전 출소하자 주점으로 불러 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오는 7월31일까지 마약류 범죄 척결 기간으로 정해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목성수 서장은 “전 경찰력을 집중 투입하여 강력한 단속을 펼치는 한편 마약류 범죄 척결을 위한 홍보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라며 마약사범 신고 등 시민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