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백악관 “한미 정상, 확장억제 강화 논의…尹, 우크라이나 침공 가장 규탄하는 지도자”

중앙일보

입력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미 기간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확장억제 강화를 위한 추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확인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 AP=연합뉴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 AP=연합뉴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25일(현지시간) 국무부 외신기자클럽(FPC) 간담회에서 “확장억제가 (정상)회담 의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두 대통령이 적당한 시점에 이에 대해 밝히겠지만, 분명히 이에 대해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양국은 현재 북한의 상황에 대해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과 전제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것을 꾸준히 요청하고 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우리의 궁극적 목표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정부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지원 가능성에 대해선 “한국은 이미 인도적 차원에서 우크라이나에 2억5000만달러를 지원했고, 윤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분명하게 규탄하고 있는 지도자 가운데 한 분”이라며 “이는 한국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군사적 지원을 할 경우 북한에 첨단 무기를 제공하겠다는 러시아의 주장과 관련해선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긴장완화가 필요하며, 어떤 맥락에서도 한반도 안보를 불안정하게 하기 위해 무기를 제공하는 것은 누구의 이익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순방을 앞두고 지난 2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순방을 앞두고 지난 2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미국 정부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이 미국 마이크론의 반도체 판매를 금지해 반도체가 부족할 경우 한국 기업이 이를 채우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파이낸셜타임스 보도와 관련해선 "확인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나 “한국의 기업들은 미국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중이며, 우리는 한국을 포함한 동맹과 안전하고 유연한 공급망 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면서 “우리는 이번주 이 문제에 대해 매우 강력한 대화를 나눌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