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실감하는 순간? 돌싱들에게 물어보니…남녀 대답 달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혼을 실감하는 순간은 언제인가. 설문조사 결과 남성과 여성에게 각각 다른 답이 나왔다.

24일 재혼 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함께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16명(남녀 각 258명)을 대상으로 이혼 후 삶의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혼을 실감하는 순간에 대해 남녀별로 다른 답이 나왔다. 사진 pixabay

이혼을 실감하는 순간에 대해 남녀별로 다른 답이 나왔다. 사진 pixabay

‘전 배우자와 법적 관계를 정리하고 이혼한 사실이 실감날 때가 언제입니까?’라는 질문에 남성 응답자 중 가장 많은 42.3%가 ‘근교 등 싼 집으로 이사할 때’라고 답했다. 여성 응답자 중 가장 많은 44.2%는 ‘가정의 주 경제권자가 됐을 때’라고 답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이혼하면 재산을 둘이 나누기 때문에 부부 쌍방이 모두 기존 주택을 유지하는 게 쉽지 않다”며 “일반적으로 남성이 경제적 주도권을 갖는데, 이혼하면 여성이 경제적 책임을 느끼며 이혼을 피부로 느끼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성들은 ‘자녀와 별거’(21.3%)·‘독박 살림’(18.2%)’·‘집안 행사 때 혼자 가기’(13.2%) 순으로 답했다. 여성은 ‘근교 등 싼 집으로 이사할 때’(24.0%)’·‘집안 행사 때 혼자 가기’(17.1%)·‘자녀와 별거’(12.4%) 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혼 후 살아가면서 어떤 상황에서 불편함을 느낍니까?’라는 질문에서도 성별 차이가 극명했다.  남성 응답자는 ‘아침 식사 해결’(38.0%)과 ‘옷 다림질’(29.8%)을 많이 꼽은 반면, 여성은 ‘외부인의 집 방문’(37.6%)과 ‘장거리 운전’(30.6%)을 1위와 2위로 꼽았다. 남성의 경우 ‘외부인의 집 방문’이 불편하다는 의견은 17.1%로 여성의 절반 수준에도 밑돌았다.

이혼 후 편리해진 점을 묻는 말에 남성은 남성은 31.0%가 ‘외부 약속 마음대로 조절’로 답했다.  그 뒤로 ‘꼴 보기 싫은 사람 사라짐(24.0%)’과 ‘집에서 자유로운 복장(17.9%)’, ‘TV 리모컨 쟁탈전 불필요(14.7%)’ 등의 대답이 이어졌다. 여성은 ‘꼴 보기 싫은 사람 사라짐’이 28.7%를 차지했다. ‘시가에서 해방(23.3%)’, ‘TV 리모컨 쟁탈전 불필요(18.9%)’ 및 ‘식사 마음대로 조절(16.7%)’ 등이 뒤따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