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거기서 식중독" 2550곳 갈취...'파리 날린' 횟집 신고로 잡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횟집 2550여 곳에 전화해 "식중독에 걸렸다"며 보상금을 뜯어낸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울산 동부경찰서는 상습 공갈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서울과 울산 등 전국 횟집 2550여곳으로부터 7100만원 상당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달 13일 울산 동구의 한 횟집에 전화를 걸어 "식중독에 걸렸다. 보상하지 않으면 보건소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21만6000원을 계좌로 송금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이 횟집에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털사이트에서 횟집을 검색해 이같이 범행했다. A씨는 진단서를 요구하는 업주에게는 허위 서류를 작성해 보내기도 했다.

A씨가 횟집을 찾았다는 당일 손님이 거의 없었던 한 주인이 그의 전화를 받고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은 발각됐다. 경찰은 피의자 소재를 추적해 A씨의 주거지인 서울 모처에서 그를 검거했다.

별다른 직업이 없는 A씨는 갈취한 돈을 유흥과 도박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