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기현 "송영길 탈당, 책임지는 자세아냐…민주 전체가 돈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관련 자진 탈당과 즉시 귀국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위장탈당이 습관화된 민주당에서 송 전 대표의 임시 탈당은 책임을 지는 자세가 전혀 아니다”라며 “송 전 대표의 입장문 발표는 반성과 책임이 빵점이었다”고 비판했다.

이날 김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핵심은 외면하고 감성에만 호소하는 민주당 전 대표의 파리 신파극은 민주당의 심각한 도덕불감증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자신으로 인해 집안에 불이 났는데 홀로 애국자라고 강변하는 송 전 대표의 모습은 오히려 민주당의 무책임한 생얼굴을 그대로 보여준 것 같다”고 했다.

김 대표는 “어느 누가 송영길을 위해 송영길도 모르게 뇌물을 받아 돈봉투를 살포하겠나”라며 “대표 당선 후 돈과 조직을 다루는 핵심 요직인 사무총장, 부총장 등 당직에 녹취록 주인공들이 임명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련 없다고 일관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한 “더불어돈봉투당의 쩐당대회 사건에 거론되는 의원이 수십명에 달하는 가운데 진성준 의원이 학교발전 명목으로 지방의회를 비롯해 지역구민에 돈을 걷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돈봉투 부스럭소리로 대표되는 의원으로부터 라임펀드 김봉현으로부터 거액을 수수한 의원들까지 민주당 곳곳에서 돈봉투 냄새가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쯤되면 민주당 전체가 돈독에 오염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국민 앞에서는 민생을 입버릇처럼 강조하는 민주당이 뒤로는 검은 돈을 쫓았다니 참 이율배반적”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송 전 대표를 비롯해 이재명 대표 등 비리 의혹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한다”며 “민주당은 윤관석 이성만 의원에 대한 수사를 자진 의뢰하는 것은 물론이고, 거론된 의원들에게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하는 가시적 조치 반드시 취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24일)부터 29일까지 미국을 국빈 방문하는 데 대해 “윤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지난 70년간 축적된 한미동맹의 성과를 축하하고 미래 동맹의 청사진과 발전 방향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날로 높아지는 북핵 위협과 공급망 위기에 맞서 양국 동맹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한 눈치를 보며 미국과 중국 사이를 오락가락했던 문재인 정부의 한미동맹과는 차원이 다른 신뢰로 한미동맹 다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이미 안보동맹을 넘어 경제와 기술 동맹으로까지 확장된 만큼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 윤 대통령께서 정상외교를 통해 경제적 국익도 잘 챙겨줄 것이라고 본다”며 “이번 국빈 방문은 한미관계 업그레이드로 발전해서 안보를 튼튼하게 하는 건 물론이고 한미일 삼국협력과 동반발전의 기반을 완성하는 계기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