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시리아 주둔 러군 공격 계획" 이런 美기밀문건도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온라인에 유출된 미국 정부의 기밀문건 중 '우크라이나가 시리아 주둔 러시아군을 공격하는 계획을 세웠다가 철회했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이 발견됐다. 우크라이나가 국제사회의 관여를 높이기 위해 확전을 시도했다는 관련 정황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지난해 시리아에 주둔 중인 러시아군에 대한 공격을 계획했다"는 내용이 담긴 미국 정부의 기밀 문건을 워싱턴포스트(WP)가 입수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 홈페이지 캡처

"우크라이나가 지난해 시리아에 주둔 중인 러시아군에 대한 공격을 계획했다"는 내용이 담긴 미국 정부의 기밀 문건을 워싱턴포스트(WP)가 입수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 홈페이지 캡처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해 우크라이나군이 시리아 정부군을 돕는 시리아 내 러시아군과 러시아 민간용병기업 바그너그룹을 공격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는 내용이 담긴 미 정부 기밀 문건을 입수해 보도했다.

해당 문건에는 지난해 가을 우크라이나 국방부 소속 군사정보국 장교들이 계획한 구체적인 공격 내용도 담겼다. WP는 "우크라이나 측은 이 계획을 통해 러시아의 군사적 비용 부담을 가중시키고, 우크라이나에 배치된 러시아군의 시리아 재배치를 유도하려 했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무인항공기(드론)을 이용해 시리아 내 러시아군의 주요 군사시설이나 러시아 관련 석유 인프라 등을 공격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무인함정으로 러시아가 옛 소련 시절부터 운용하고 있는 시리아 서부 해안의 타르투스 해군기지를 공격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바그너그룹 소속 용병들을 노린 공격 계획도 세웠다.

러시아는 2015년부터 시리아 내전에서 정부군을 지원하기 위해 자국군 수천 명을 시리아에 주둔시켜왔다. 그러다 지난해 가을, 우크라이나 전장으로 일부 병력과 장비가 투입되면서 주둔 규모는 줄어든 상태다.

특히 우크라이나는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 민병대인 시리아민주군(SDF) 요원들을 훈련해 러시아 측 목표물을 공격하도록 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검토한 것으로 나타났다. SDF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대한 미군의 격퇴작전에 참여하는 등의 군사활동으로 그간 서방의 지원을 받아왔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문건에 따르면 SDF는 우크라이나군에 작전 지원 대가로 훈련과 방공시스템, 작전 관련 기밀 유지 등을 요구했다. 또 쿠르드족 거주 지역의 러시아군 기지에 대한 공격은 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러시아의 보복 등을 우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하지만 SDF 측은 이같은 문건 내용과 관련한 WP의 질의에 "사실이 아니다"며 "우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누구의 편에 선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스웨덴국방과학연구소의 아론 룬드 중동 담당 분석가는 "SDF 입장에선 러시아와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한데, 이런 고위험 계획에 동의하는 건 일종의 도박"이라고 신문에 말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같은 계획을 전면 중단시키면서 실제 공격은 이뤄지지 않았다. WP는 "미국의 압박과 드론 공격의 한계, 공격 성공에 대한 의구심 등 여러 이유로 공격을 주저했던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정보 당국은 기밀문건 내용과 관련한 WP의 질의에 답변을 거부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