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일 기업인 '공부모임' 만들기로…에너지·배터리·반도체 협력

중앙일보

입력

한국과 일본 기업인이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공부 모임을 만든다.

대한상의-서울재팬클럽 간담회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과 서울재팬클럽(SJC)은 20일 대한상의회관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 대한상의

대한상의-서울재팬클럽 간담회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과 서울재팬클럽(SJC)은 20일 대한상의회관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 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는 2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서울재팬클럽(SJC)과 간담회를 열고 한일 경제협력 공부 모임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 경제계 간 협력 수요, 특히 에너지·배터리·반도체 등의 협력 분야를 찾아보자는 취지라고 대한상의는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수펙스 커뮤니케이션 위원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박준성 LG 전무 등이 참석했다.

SJC 측에서는 이구치 가즈히로 한국미쓰이물산 대표(SJC 이사장), 사토 토시노부 한국미쓰비시상사 대표(SJC 부이사장), 오하시 다이스케 한국스미토모상사 대표(SJC 부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SJC는 1997년 설립된 한국 내 최대 일본계 커뮤니티로 1600개(명) 이상의 법인 및 개인회원을 두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일 기업인들은 12년 만에 개최된 한일 정상회담을 평가하며, 민간 차원의 경제협력도 한 단계 더 도약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대한상의는 전했다.

또한 이들은 대한상의가 결성한 '한일 경제협력 스터디그룹'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공부 모임은 에너지·배터리·반도체 외에도 벤처, 6세대 이동통신(6G) 등의 분과를 두고 유관 단체와 협력할 계획이다.

우태희 상근부회장은 "한일 협력이 새로운 전환점을 맞고 있는 만큼 양국 경협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호기"라며 "모범 협력 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