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내전국 예멘 자선행사 압사사고…최소 78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예멘 수도에서 열린 자선행사장에 몰린 군중. AP=연합뉴스

예멘 수도에서 열린 자선행사장에 몰린 군중. AP=연합뉴스

내전 중인 예멘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78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 등이 20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일 오후 예멘 수도 사나의 한 학교에 마련된 자선행사장에서 현금을 나눠주는 자선행사에 몰려든 군중이 다른 사람들에게 눌리거나 밟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반군 보건부는 이날 압사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78명으로 잠정 집계됐고, 부상자는 139명으로 이 중 13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AFP 통신은 익명의 반군 관료를 인용해 사망자가 85명, 부상자는 332명 이상이며 사망자 가운데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부상자 중에는 생명이 위태로운 이들도 포함돼 있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참사는 내달 초 이슬람 최대 명절 이드 알피트르를 앞두고 상인들이 현금을 나눠주는 행사에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발생했다.

한 사람당 현금 5000리알(약 1만원)을 나눠주는 이 행사에 어린아이 등 수백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아수라장이 됐다는 것이다.

이드 알피트르는 라마단 금식을 무사히 끝낸 것을 기념하는 명절이다. 라마단 기간에는 금식과 함께 자선·기부가 권장되기 때문에 재력가가 어려운 이웃에게 현금이나 음식을 제공하는 '무료 나눔 행사'가 자주 열린다.

예멘 수도 사나의 병원에 앉아 있는 부상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예멘 수도 사나의 병원에 앉아 있는 부상자들. 로이터=연합뉴스

후티 반군은 민간 상인들이 지방정부와 조율하지 않은 채 행사를 열어 군중을 상대로 돈을 임의로 나눠주다가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태 책임을 주최 측에 돌렸다.

반군 측은 참사 발생 직후 행사장인 학교를 봉쇄하고 언론과 일반인의 접근을 막는 한편, 이번 행사를 주최한 3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반면 사고 목격자들은 사고 원인으로 반군 군경을 지목했다.

무장한 후티 군경이 군중을 통제하기 위해 허공에 발포를 시작하자 전깃줄이 폭발했고, 이에 사람들이 혼비백산해 달아나기 시작하면서 참사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반군은 사고로 유족에게 260만원 상당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멘은 지난 2014년부터 정부군과 후티 반군 간 내전이 빚어진 이래 9년간 전쟁을 지속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