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구 달성군, 32억원 증액된 9332억원 추경예산 확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 첫 달성군의 추가경정 예산안이 18일 제304회 임시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9332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추경규모는 당초 예산 8800억 원에서 532억 원이 증가한 규모로, 일반회계는 8786억원, 특별회계는 14억원으로 기존 예산에서 6.05% 증가했다.

이번 제1회 추경예산은 당면한 민생·경제 어려움 극복지원과 함께 공약사업 및 시급한 현안사업의 적기 추진을 위해 편성했다. 주요 사업은 다음과 같다.

아이가 행복한 맞춤형 교육도시 구축을 위해, △달성교육재단 출연 및 공공도서관 건립 38억 원 △비슬도서관 건립 추진 14억 원 △달성군 어린이 대축제 및 육아 토크 콘서트 2억원을 집행한다.

예술의 향기가 흐르는 문화 관광도시 발판을 위해, △화원공공복합청사 리뉴얼 사업 69억 원 △달성화석박물관 건립 사업 20억 원 △문화도시 조성 지원 30억 원 △달성100대 피아노 및 대구현대미술제 4억원을 집행한다.

내 삶을 책임지는 든든한 복지건강도시를 위해, △국가유공자 보훈예우수당 5억 원 △참전유공자 특별위로금 3억 원 △노인일자리 군 특화사업 2억 원 △경로당 개보수 및 생활기구 지원 3억 원 △아이돌보미 교통비 지원 3700만 원 △지역아동센터 종사자 수당 지원 6400만 원을 집행한다.

군민이 더 행복한 살기 좋은 명품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도시주민 체육시설 활성화를 위해 종합스포츠파크 증축, 테크노폴리스 생활체육광장조성, 현풍 원오교 주변 체육시설 정비 등 22억 원 △농식품바우처(국비공모) 40억 원 △국산재사업(국비공모) 비슬산숲속도서관 건립 5억 △소나무재선충 방제 8억 원 △소상공인의 재정적 지원인 경영안전자금 11억 원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의 공급설치지원 10억 원을 집행한다.

안전하고 원활한 교통의 요충지 기반마련과 도시 지역개발을 위해, △도시계획도로 및 도로정비사업 70건, 157억 원 △하천 정비 및 농로정비사업 34건, 57억 원 등으로 예산을 편성했다.

최재훈 달성군수는 “이번 추경예산은 민선8기 본격적인 사업추진의 첫 발돋움을 내딛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고자 연초부터 신속하게 편성하게 되었다. 아울러 지난 3월에 대구농산물도매시장이 하빈 대평지구로 최종 선정되어 미래 성장의 발판이 마련되고 있는 만큼 달성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군민이 자부심을 가지고 살고 싶어지는 달성을 위해 현안사업에 더욱더 박차를 가해 군민과의 약속을 하나씩 이행이 되는 예산집행으로 한걸음 더 군민에게 다가서는 행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