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구광모 LG 회장 ‘상속세 일부 과다’ 소송…모친·여동생들도 동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 LG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 LG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상속재산 중 비상장회사인 LG CNS의 가치를 다시 판단해 과세를 조정해달라며 과세당국에 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구 회장은 작년 하반기에 어머니 김영식 여사와 두 여동생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구연수씨와 함께 용산세무서장을 상대로 서울행정법원에 상속세부과처분 취소 소송을 냈다.

이들은 고 구본무 전 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은 LG CNS 지분 1.12%의 지분가치와 관련해 법원의 판단을 받아보고자 소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속세 납부 과정에서 비상장사인 LG CNS 지분가치 평가를 두고 구 회장 측과 과세당국 사이에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원고소가, 즉 원고가 소송에서 이겼을 때 받을 수 있는 금액은 10억원으로, LG 일가에 부과된 9900억원의 상속세에 비하면 큰 금액은 아니다.

구 회장 등 상속인들은 2018년 11월 상속세 신고 이후 연부연납 제도를 통해 5년간 상속세를 분납하고 있다. 구 회장이 내야 하는 상속세는 약 7200억원으로, 올해 말 완납될 예정이다.

구본무 전 회장이 남긴 재산은 ㈜LG 주식 11.28%를 비롯해 모두 2조원 규모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