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번째 엠폭스 환자 발생...이번에도 해외여행력 없어

중앙일보

입력

국내 3번째 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한 지난해 11월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원숭이 두창 감염에 대한 안내가 나오고 있다. 뉴스1

국내 3번째 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한 지난해 11월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원숭이 두창 감염에 대한 안내가 나오고 있다. 뉴스1

질병관리청이 14일 국내 10번째 엠폭스(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대구에 거주 중인 이 환자는 지난 12일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로 엠폭스 검사를 받고 싶다고 먼저 문의했다. 해외여행력은 없지만 의심증상이 확인돼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양성으로 확진 판정받았다.

해당 환자는 현재 격리병상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전반적인 상태는 양호한 편이며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해 감염원 확인과 접촉자 조사를 시행 중이다.

국내 엠폭스 환자는 지난해 6월 처음 발생했다. 5번째 환자까지는 모두 해외유입 또는 관련 환자였으나 지난 7일 확진된 6번 환자 이후로는 모두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된다.

엠폭스는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이다.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다가 지난해 5월 이후 세계 각국으로 확산했다. 대부분 2~4주 후 자연 치유되고 치명률은 1% 미만으로 보고된다.

방역 당국은 엠폭스의 국내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자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높인 상태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적극적인 신고 및 문의에 감사드리며 엠폭스 감염 환자의 조기 발견 및 신속 진단을 위해 국민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감염병 환자에 대한 낙인예방을 위한 배려와 개인정보 보호 등에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