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文, 언론비평서 소개하며 "언론자유가 '언론 무책임' 방패막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제75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일인 지난 3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 전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제75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일인 지난 3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 전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민주주의를 위해 언론 자유가 더욱 절실해졌지만, 한편에서는 언론 자유가 언론의 특권과 권력화를 위한 논리가 되고 있다"고 하면서 언론에 대한 비판 발언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 자유의 역설과 저널리즘의 딜레마'라는 제목의 언론 비평서를 소개하며 이처럼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언론 자유가 오보와 가짜뉴스, 편향된 조작 정보에 대한 언론의 무책임을 위한 방패막이가 되는 역설적 현실이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사회적 책임을 높이고자 했던 언론중재법을 발목 잡았던 반대의 논리도 '언론 자유를 위축시킨다'는 것이었다"고 부연했다.

언론중재법은 문재인 정권 시기인 2021년 당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언론 개혁을 명분으로 삼아 처리하려다 불발된 법안이다.

최대 쟁점인 가짜뉴스나 허위 보도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놓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린 데다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는 언론단체와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법안 처리의 뜻을 접은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