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옷에 올림머리’ 박 전 대통령 첫 외출 “국민 보니 반가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구로 귀향한 지 1년여 만인 11일 오전 첫 공개 외출로 대구 동구 팔공산 동화사를 찾아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구로 귀향한 지 1년여 만인 11일 오전 첫 공개 외출로 대구 동구 팔공산 동화사를 찾아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11일 대구 동화사를 찾았다. 지난해 3월 대구 달성군 사저에 입주한 이후 1년여 만의 첫 공개 외출이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의전 승용차를 타고 동구 도학동 동화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트레이드마크인 올림머리에 흰색 재킷과 베이지색 바지를 입고 진주목걸이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동화사 설법전 앞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차에서 내린 뒤 의현 큰스님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으며 활짝 웃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측근 유영하 변호사, 경호원 등과 동행했다. 인파 300여 명이 박 전 대통령을 반겼다. 일부는 “대통령 다시 하이소” “얼굴 좀 자주 보여 달라”고 외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손을 흔들며 화답했고, 지지자들이 내민 손을 잡아주기도 했다. 계단을 오르면서는 두어번 발을 헛디뎠다. 주변 사람들이 괜찮냐고 묻자 박 전 대통령은 “앞을 잘 안 보면 잘 넘어져서”라고 짧게 답했다.

이날 의현 큰스님은 “박 전 대통령께서 동화사에 와주신 것을 불자들 모두가 환영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비선 실세를 하신 게 없고, 문재인 정부에서는 수백만 명이 비선 실세”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후 별다른 발언 없이 차를 마시기 위해 사찰음식 체험관으로 이동했다. 이후에는 동화사 관계자들과 오찬도 같이 했다. 동석했던 이들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방장 큰스님과 여러 신도님, 국민을 오랜만에 뵙게 돼서 참 반가웠다. 식사도 따뜻하게 잘 준비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의현 큰스님은 “건강 잘 챙기시고, 암자 길을 재정비하고 나면 그때 다시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박 전 대통령은 “그때 기회가 되면 꼭 다시 오겠다”고 답했다. 박 전 대통령 동화사 방문은 평소 친분이 있었던 의현 큰스님의 초대로 이뤄졌다.

박 전 대통령 최측근으로 통하는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박 전 대통령 건강은 1년 전보다 많이 좋아지셨다”며 “평지는 쉽게 걸으시지만, 아직 오르막이나 내리막을 걷기에는 불편해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으로 해석하지 말아 달라”며 “조만간 박 전 대통령이 산책 겸 지역 전통시장도 들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